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박원순 고소인 측 요구사항 수용해 조사단 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6 21:10:44  |  수정 2020-07-16 23:23:35
"조사단 구성 15~16일 두차례 제안"
"조속히 응답해주길 간곡히 요청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0.07.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를 지원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의 추가 문제 제기와 관련해 "요구한 제안사항도 수용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의 입장문 발표와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시는 지난 15일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겠다고 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해 구성된다. 외부 전문가들을 조사단에 포함시켜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시는 조사단 구성과 운영방식 등을 여성단체 등과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시는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요구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을 결정했다"며 "조사단 구성을 위한 제안을 15~16일 두차례 걸쳐 공문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회신이 없는 상태"라며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에 제안해 조속히 응답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2차 피해 방지와 조사단 구성을 발표했다"면서 "(하지만) 피해자 지원단체는 그간 상담한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단 등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에 강력한 의문을 표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제까지 서울시에서 일어난 사건의 성격과 문제에 대해 다시 짚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간 해당 기관이 접수했던 상담 내용 등을 토대로 한 서울시에서 일어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폭로를 이어갔다.

이들은 ▲시장의 '기분'이 중요한 사람들에 의해 강요된 성희롱·성차별적 업무 ▲서울시장 측근이 해당 내용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데 대한 문제 제기 ▲성폭력 사안 발생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도입한 서울시가 유사한 사건에서 원칙을 지키지 않았던 점 등을 문제 삼았다.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경찰 수사의 지속 ▲서울시·더불어민주당·여성가족부 등 책임 있는 기관의 적극적인 문제해결 의지 ▲피해자에 대한 서울시 관계자의 일방적 코멘트 중단 ▲언론의 대안 제시 역할 등을 요구했다.

서울시는 이들 단체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추가 폭로에 대한 입장과 설명은 없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