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연대와 협력 강화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0 12:57:48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한훈 기자 =전북 전주시청 전경.(사진=전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지역 사회적경제조직이 성장하기 위해 민관 또는 전주와 전북 등과 같이 연대와 협력을 강화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주시는 20일 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사회적경제활성화 위원, 용역수행기관인 (사)한국협동조합연구소(대표 최영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오는 10월까지 추진되는 이번 용역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전주시 사회적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중간보고회의 발표를 맡은 정지영 (사)한국협동조합연구소 부장은 시가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개년 간 추진한 사회적경제의 현황을 설명했다.

정 부장은 전주형 사회적경제 육성전략으로 전북과 전주가 상생할 수 있는 광역단위의 사회적경제 협력사업, 시민과 공동체, 사회적경제조직이 연계하는 육성체계를 조성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민간의 자율성과 주도성을 키울 수 있도록 민·관, 민·민간 협력체계 구축의 필요성과 전주시와 중간조직, 유관기관 등이 연계사업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를 확립할 것을 제언했다.
  
신계숙 전주시 사회연대지원단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할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질적 성장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사회적기업들이 지역사회에서 탄탄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전략 수립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