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인터뷰]신동욱 "가족, 인류가 풀지 못한 숙제…결혼은 신중히 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2 08:00:00
종영 '가족입니다' 로맨티스트 임건주 역 맡아
"투약, 병원가는 빈도수 줄어…다른 분들도 힘내길"
"얼굴 시술 받은적 없어…자연스럽게 늙고 싶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신동욱 (사진 =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2020.07.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과학과 달리 사랑, 가족은 인류가 풀지 못한 숙제다. 가족에 대해 생각해보면 '내가 알고 있는 게 맞나', '진짜 하나도 모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배우 신동욱이 '가족'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결혼에 대해서도 신중한 입장이다.

신동욱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가진 tvN 월화극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가족'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신동욱은 극중 둘째 김은희(한예리 분)와 애정 관계로 얽히는 직장 부대표 '임건주' 역으로 열연했다.

신동욱은 "대본을 보고 너무 좋아서 무조건 하고 싶었다"며 "꼭 주연이 아니어도 좋은 작품이면 참여한다는 생각이다. 사실 전작 '낭만닥터 김사부2'가 잘 돼서 그 이후 여러 작품이 들어왔는데 그중 비중은 가장 작은 역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역에 상관없이 너무 좋은 작품이었고 출연하면 후회가 없을 것 같았다.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며 "건주와 은희의 결말도 사실 짐작은 했지만 아쉬움은 없다"고 밝혔다.

신동욱에게 '가족'이란 무엇일까. 그는 "제가 사랑이라는 단어를 떠올릴 때 드는 생각은 인류가 풀지 못한 숙제라는 것"이라며 "물리학이나 과학은 공식이나 정형화된 수치가 있는데, 믿든 안 믿든 과학은 사실이니까 뚜렷한데 사랑은 그렇지 않다. 여기에 가족이 추가됐다"고 운을 뗐다.

앞서 신동욱은 조부와 '효도 사기' 분쟁에 엮인 바 있다. 그는 "가족도 인류가 풀지 못한 숙제 중 하나다. 진짜 하나도 모르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가족을 생각하면) 내가 알고 있는 게 맞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신동욱 (사진 =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2020.07.21. photo@newsis.com
'결혼'에 대해서도 신중한 태도다. 2018년 초부터 9살 연하 한의사와 만남을 이어오고 있는 신동욱은 "(조부의 가정폭력은) 3대에 걸친 가족사다. (가족을 만드는 데) 되게 조심스럽고, 자신이 없다"며 "안하겠다, 하겠다를 떠나 신중하게 하고 싶다는 것이다. (나의 가족처럼) 저렇게 하고 싶지는 않고, (결혼을) 하게 돼도 오랫동안 연애하듯 하고 싶다"고 전했다.

오랜 시간 알고 지내며 사랑에 빠지는 점은 '건주'와 비슷하다. 신동욱은 "건주는 은희에게 갑자기 사랑에 빠진 게 아니라 1년 넘게 메일을 주고 받으며 사랑을 하게 된 것"이라며 "그 점은 저와 비슷하다. 저도 사랑을 할 때 외형은 잘 안 보고, 이런 면이 있구나 이런 면을 이해해 주는구나 그런 점을 본다"고 밝혔다.

파트너 '김은희' 한예리에 대해서는 "강인하고 다부질 거라는 생각이 있었는데 의외로 말랑말랑하고 귀여운 스타일"이라며 "예리는 생각보다 밝은 사람이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꼭 알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연기에 늘 만족하지 못한다고 밝히면서 '연기 롤모델'로 한석규를 꼽았다. 그는 "가장 존경하는 배우, 지향하고 싶은 배우는 한석규인데 그도 늘 자신의 연기가 마음에 안 든다고 했다"며 "저도 제 연기를 부끄러워서 잘 못 본다. 늘 아쉽다"고 말했다.

목소리가 한석규와 비슷하다는 말도 제법 들었다. 신동욱은 "'낭만닥터 김사부2'를 찍을 때 한석규가 늘 인사하면서 들어오는데 한 번은 제가 장난으로 그렇게 인사한 적이 있다. 그러니까 감독을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이 돌아서서 인사했다"고 웃었다.

예능 출연은 어떻까. 신동욱은 "간간이 예능 섭외가 들어오긴 하는데 제가 자신이 너무 없다. 예능은 즐거워야 하는데 그러기엔 제가 너무 진지하다"고 말했다.

단 '우주' 관련 예능이라면 출연 욕심이 있다. 그는 김병만, 하지원이 나섰던 화성 체험 예능 '갈릴레오'를 언급, "꼭 하고 싶었는데 다른 분이 하시더라. 내가 하면 잘 할 수 있었다"고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신동욱 (사진 =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2020.07.21. photo@newsis.com
'씁니다, 우주일지' 소설을 통해 작가로 데뷔한 적도 있다. 또 준비하고 있는 작품이 있을까. 그는 "예전에 다 쓰고 계약까지 한 책이 있는데 너무 잔인하다고, 제 이미지와 안 어울린다고 접었다"며 "다빈치코드와 비슷한 과학추리 느낌의 소설도 썼었는데 중간에 작품을 하느라 손을 놓다보니 기억이 안 나더라. 기회가 되면 또 쓰고 싶다"고 전했다.

읽는 걸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할 만큼 뭐든지 읽는 걸 좋아한다. 신동욱은 "작품이 끝나고 스트레스를 풀고 싶으면 글자를 읽는다. 책이든, 기사든 뭐든지 읽는다"고 밝혔다.

인생작 '소울메이트'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그는 "시즌2를 하는 줄 알았는데 무산됐다. 저는 정말 하고 싶은데 기회가 없다"며 "개인적으로 소울메이트를 좋아했고, 정말 애정했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건강은 어떨까. 신동욱은 2010년 희귀병인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 진단을 받고 7년 동안 활동을 중단한 적 있다. 그는 "약을 계속 먹고는 있는데 촬영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 병원에 가는 빈도수도 줄었다"며 "제가 활동하는 걸 보고, 이 병에 걸린 다른 분들도 힘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긴 공백기 후에도 연기에 임하는 자세는 변치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는 "그냥 주어진 대로 열심히 하자. 신인 때랑 똑같이 살자는 마음"이라며 "좀 더 성숙해지는 건 나이가 해결해주는 것 같다"고 전했다.

'외모 유지'를 위해 병원을 찾은 적도 없다. 신동욱은 "한 번도 성형외과, 피부과를 찾아 시술받은 적이 없다"며 "오는 세월을 거부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싶다"고 강조했다.

신동욱은 "이렇게 연달아 작품을 해본 적이 거의 없는데 너무 좋다. 연기 욕심이 많다"며 "다음 작품도 뭐든지 다 하고 싶다. 악역, 로맨스, 액션 가리지 않는다. 진짜 다 해보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