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ENG업계 "코로나19 이후 인력운용 가장 힘들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2 15:24:45
ENG협, 회원사 942사 대상 경영실태 설문조사 결과
"탄력 근로제, 해외 사업 근로시간 단축 유예 등 의견"
이어 수주활동, 공기지연 비용 증가 등 응답률 높아
코로나19 이후 계약변경 늘어…정부 지침 마련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엔지니어링 업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겪고 있는 가장 큰 경영상의 어려움은 '경영불확실성에 따른 인력 운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정책연구실이 지난달 11~26일 총 942개 업체를 대상으로 수행한 '코로나19 이후 엔지니어링 경영실태조사 결과 및 대응 과제'에 따르면 이 같이 조사됐다.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가장 큰 경영애로 사항으로는 경영 불확실성에 따른 인력운용 어려움이 31.7%로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수주활동 애로(28.2%), 공기지연에 따른 비용증가(15.7%), 자금사정 악화(14.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응답기업들은 경영상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43.1%가 회의축소 등 방역지침을 수립·시행하는 한편, 내수 위주의 사업(23.8%), 간접경비 절감(22.5%), 유연근로제(18.8%)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엔지니어링 산업은 수주 업종인 데다 단발성 사업인 경우도 많아 연중 업무량 변동이 크다.

최근 코로나19로 업무량이 급격하게 줄고 있지만, 업종이 가진 전문성 때문에 인력을 줄이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해외사업을 수행하는 기업의 경우 입출국 제한으로 수주·사업 수행과 해외인력 확보는 물론 공기지연과 비용 상승 문제도 염려하고 있다.

여기에 적기 준공을 위한 추가 인력·장비의 동원과 시간외 근무 등이 필요해 '주 52시간 근무'가 부담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협회 측은 "업체들은 현행 3개월에서 6개월 또는 1년 단위기간의 탄력 근로시간제를 도입해서 시기에 따라 노동시간을 집중해 수행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면서 "해외 엔지니어링 사업에 한해 근로시간 단축을 한시적으로 예외 적용해달라는 의견도 있었다"고 밝혔다.

필요한 정부 지원 대책으로는 응답기업의 43.2%(복수 응답)가 코로나19로 발생하는 계약변경에 대한 정부지침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세제지원(40.4%), ODA(정부개발원조) 확대 등 금융지원(34.2%), 사회간접자본(SOC) 예산확대(28.1%), 불공정거래 해소(20.0%),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12.2%)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