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걸린 브라질 대통령, 3번째 검사서 또 '양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3 00:07:38
지난 7일 확진 발표 후 자가격리
associate_pic
[브라질리아=AP/뉴시스]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의 대통령관저 밖에서 마스크를 쓴 채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그는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7.2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세 번째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CNN브라질에 재검에서 또 다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달 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힌 그는 2주 사이 두 번이나 재검을 받았다.

그는 초기 약한 미열이 있었지만 심각한 증상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확진을 받은 뒤 대통령 관저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그는 자가격리 생활을 견디기 힘들다며 지난주에도 재검을 받았지만 결과는 다르지 않았다.

그는 21일 관저 밖에 모인 지지자들을 향해 재검에서 음성 판정이 나와 업무에 복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걸린 이후로도 종종 관저에서 나와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치료제로 계속 복용 중이라고 알려졌다. 그는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효과가 없다고 판단했음에도 이 약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적극 장려해 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성을 일축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 조치를 보란듯이 어겨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코로나19 확진을 받고도 "공포에 떨 이유가 없다. 그게 인생이다"고 말했다.

브라질은 미국 다음으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나라다. 실시간 통계웹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2일 기준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는 약 217만 명이다. 사망자는 8만2000명에 가깝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