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일자리 변화…공공 직업교육 키워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3 10:00:00
'포스트 코로나 산업 전망과 공공 직업교육' 포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국폴리텍대학. (이미지=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포스트 코로나'(Post-Covid19) 시대 일자리 변화에 대응해 공공 차원의 직업 교육을 확대해야 한다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한국폴리텍대학(폴리텍)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산업 전망과 공공 직업교육의 역할'을 주제로 한 포럼을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포럼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노동 시장과 산업의 변화를 전망하고 이에 대응한 직업 교육의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발제자로 나선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저점 상태로 장기간 지속되는 'L자형 경기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응책으로 "휴업·휴직 등 노동시간 단축을 재직자 직업훈련과 교육의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현희 폴리텍 직업교육연구소장은 위기 산업 중심으로 직업 훈련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산업·신기술 분야 직업 교육 훈련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초기 투자 비용이 높은 시스템 반도체, 항공 정비(MRO), 바이오 설비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에서 공공 부문이 인력 양성에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연구소장은 노동 시장에서 이탈한 졸업생에게 재교육을 실시하는 '취업 119'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는 최근 3년간 졸업생(3만5000명)을 대상으로 고용 실태와 재교육 수요를 조사해 단기 교육과 연계 지원하는 내용이다.

행사 2부에서는 나영선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원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공 직업 교육 확대에 공감대를 이루고 이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이병욱 충남대 교수는 직업교육훈련 기관의 지역 직업능력개발 기능 강화를,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소기업 현장에서 재직자 교육훈련에 대한 지원과 예산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민석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직업 훈련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디지털 신기술 분야 인재 양성 기반을 마련해 훈련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관련 영상은 폴리텍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KOPO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