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고용장관, 정책자문위 열고 뉴딜 안전망 강화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4 07:30:00
고용안전망·직업훈련 등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직장 내 괴롭힘 금지제도 1주년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7.15.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일부인 '안전망 강화 계획' 추진에 앞서 고용노동 분야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정책자문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고용부는 이날 오전 7시30분 서울 중구 로얄호텔에서 이 장관과 김철수 정책자문위원장을 포함한 위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판 뉴딜 정책 안전만 강화를 위한 정책자문위원회'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충격의 대응책으로 마련된 안전망 강화 계획의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위원회는 감염병 사태로 그간 운영을 중단했으나 정책 시행이 시급한 상황을 고려해 대면 회의로 개최했다.

안전망 강화 계획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이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위해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양대 축으로 세우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안전망 강화 계획을 제시했다.

계획은 코로나19로 인한 단기 고용 충격 극복과 고용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책으로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 사람 투자 2개 분야로 구성됐다. 정부는 2025년까지 28조4000억원을 투입해 34만여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참석자들은 고용노동 분야 전반의 안전망 구축 문제와 함께 미래직업에 대응하기 위한 직업훈련체계 등에 대해 논의하 것으로 보인다.

고용부는 이 같은 의견을 수렴해 전국민고용보험,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고용안전망을 구축해 취약계층을 보호하는 한편 직업 훈련의 체계적 개편을 통해 디지털·그린경제 분야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사회구조 전반의 대전환 과정에서 노동시장 충격이 취약계층에 집중됐다"며 "촘촘한 안전망 구축과 인재를 키울 수 있는 '안전망 강화 계획'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