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개 짖는 소리 시끄러워서" 간식에 바늘 넣어 뿌린 40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4 12:08: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산=뉴시스]천의현 기자 = 안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애견 간식에 바늘을 넣어 뿌려둔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재물손괴 미수 혐의로 A(40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이달 10일 오후 강아지 간식용 소시지에 바늘을 넣어 거주하는 아파트 단지 곳곳에 뿌린 혐의다.

다행히 해당 간식을 먹고 다친 반려견은 없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개들이 시끄러워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gmail.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