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행정수도 완성 드라이브…"부동산 꼼수 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29 12:11:07
민주당, 대통령 직속 9개 위원회와 행정수도 간담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완성추진단-국정과제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7.29.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대통령 직속 9개 위원회와 국정과제협의회 간담회를 갖고 행정수도 완성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민주당은 행정수도 이전에 따라 서울을 '글로벌 경제도시'로 도약시키겠다는 대안을 제시하고 부동산 폭등 논란의 국면전환용으로 행정수도를 활용하려 한다는 일각의 의심을 경계했다.

민주당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행정수도를 이전하고 국가균형발전을 꾀하는 일은 여야의 문제도 아니고 정쟁 대상이 될 수도 없다"며 "더구나 부동산 문제를 회피하고자 하는 얄팍한 꼼수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밝혔다.

우 단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뜻을 세우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다시 시작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청사진 만들어 16년간 진행해온 것이 국가균형발전 사업"이라며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행정수도 이전 계획은 당시 청와대 직속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실무기획단으로부터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역사업의 쇠퇴와 투자 편중으로 일자리와 권한이 수도권에 갈수록 몰린다.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다 같이 저출산·고령화 위기 앞에서는 속수무책"이라며 "그래서 행정수도를 완성해 균형발전 컨트롤타워로 만들고 지역 다극 체제 만들면서 동시에 서울을 글로벌 경제수도로 잘 살려내는 것이 우리가 앞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진단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행정수도를 중심으로 전국의 거점지역들을 조화롭게 발전시킬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서울은 행정수도 완성을 글로벌 경제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행정수도 완성 논의를 계기로 '서울 글로벌 경제도시' 비전, '동남권 메가시티' 프로젝트 등 지역 다극 체제 발전전략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조대엽 위원장은 "포스트 코로나라는 거대한 국면과 한국형 뉴딜, 행정수도 이전이라고 하는 요소들은 큰 흐름 속에서 분리될 수 없는 과제"라며 "그런 측면에서 행정수도 이전 문제는 민주당에서 제안하고 수면 위로 급부상 시키는 역할을 했지만 국정과제를 관리하고 발굴하고 정돈하는 대통령 직속 위원회 입장에서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 이슈"라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