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은 '다시 만난 날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30 15:03:06
associate_pic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 '다시 만난 날들'
[제천=뉴시스] 이병찬 기자 =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음악영화 '다시 만난 날들'이 문을 연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올해 영화제 개막일인 내달 13일 제천시문화회관에서 다시 만난 날들을 상영한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달 17일까지 이어질 영화제 상영작은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음악 프로그램 등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LIVE)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다시 만난 날들은 유학까지 다녀왔지만 인디밴드 세션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주인공 태일이 과거 밴드 멤버였던 지원과 조우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다. 

서툴지만 열정이 가득한 아이들, 그리고 음악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간직한 지원과의 시간을 통해 태일은 음악 안에서 가장 행복했던 과거로 돌아가게 된다.

이 영화의 주연과 음악감독 1인 2역을 맡은 홍이삭은 2013년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한 이후 JTBC 슈퍼밴드에서 팀 ‘모네’로 4위를 차지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여주인공 지원 역을 맡아 홍이삭과의 풋풋한 로맨스를 그려나가는 장하은은 코리아 갓 탤런트2를 통해 주목받기 시작한 실력자다.

러시아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헤럴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고 뉴욕 카네기홀에서도 독주회를 하는 등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천재 기타리스트다.

 이 영화제 맹수진 프로그래머는 "다시 만난 날들의 가장 큰 미덕은 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일 것"이라면서 "한국 음악영화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기대작"이라고 호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