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내셔널스파크 강세·테일러 천적 면모 '삐끗'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31 09:51:45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3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0.07.31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에이스의 면모를 잃은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내셔널스파크에서 좋은 기억을 이어가지 못했다.

또 한 번도 안타를 내주지 않았던 마이클 A.테일러에게는 일격을 허용하고 말았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4⅓이닝 9피안타(1홈런) 5실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믿었던 에이스 류현진의 부진 속에 토론토는 4-6으로 패배했다. 류현진도 시즌 두 번째 등판에서 첫 패를 떠안았다.

지난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와의 개막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4탈삼진 3실점으로 승패 없이 물러난 류현진은 좋은 성적을 냈던 내셔널스파크에서 시즌 첫 승에 도전했다.

류현진은 워싱턴을 상대로 통산 5차례 선발 등판했는데 2승 1패 평균자책점 1.35로 강한 면모를 자랑했다.

경기 내용이 아주 빼어나지는 않았으나 내셔널스파크 두 차례 등판에서 평균자책점 0.79를 기록해 기억도 나쁘지 않았다.

류현진은 2017년 9월18일 워싱턴과의 원정경기에서 4⅔이닝 3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당시 투구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5이닝을 채우지 못한 것이 아쉬운 부분이었다.

지난해 7월27일 내셔널스파크에서 워싱턴을 상대한 류현진은 6⅔이닝 동안 8개의 안타를 내주고도 1실점으로 잘 막았다. 비록 승패없이 물러났으나 팀의 4-2 승리에 발판을 놨다.

내셔널스파크에서 치른 포스트시즌 경기도 나쁜 기억만은 아니다. 류현진은 5이닝 4피안타(1홈런) 2실점으로 다소 기대에 못 미쳤으나 타선이 대폭발하면서 팀이 10-4로 대승, 승리 투수가 됐다.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의 마이클 A.테일러. 2020.07.14
하지만 이날은 내셔널스파크에 악몽을 남기고 말았다. 홈런 1개와 2루타 3개 등 장타를 4방이나 허용하며 속절없이 흔들렸다.

속구 구속이 시속 90마일을 밑돈 가운데 강점으로 삼는 칼같은 제구도 보여주지 못하면서 무너졌다.

이날 류현진이 허용한 장타 4개 가운데 2개는 그간 천적의 면모를 뽐내왔던 타자들을 상대로 얻어맞은 것이라 아쉬움이 더했다.

마이클 A. 테일러는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을 상대로 11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도 골라낸 적이 없다. 그는 류현진을 상대로 삼진만 6차례 당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워싱턴이 2-1로 앞선 4회초 1사 1루 상황에 류현진을 상대한 테일러는 볼카운트 1B2S에서 류현진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을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뽑아냈다.

3회초 2타점 역전 적시 2루타를 날린 커트 스즈키도 이날 경기 전까지는 류현진을 상대로는 재미를 보지 못했다. 류현진을 상대로 6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3회초 안타 2개로 2사 1, 2루의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스즈키에 2구째 싱커를 공략당해 장타를 허용했다.

강세를 자랑했던 선수들에게 일격을 당하며 내셔널스파크에 악몽만 남긴 류현진은 2017년 이후 3년 만에 개막 두 경기 연속 승리를 쌓지 못했다. 그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8.00까지 치솟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