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동료 소방관의 슬픈 다짐 "국민 생명 지키는 사명 뒤따르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2 13:49:24
'계곡 수난사고 구조 중 순직' 고 김국환 소방장 영결식 엄수
고성규 소방장 "궂은 일 앞장선 동료,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 변재훈 기자 = 소방청·전남도가 전남 순천시 연향동 팔마실내체육관에서 故김국환 소방장의 영결식을 전라남도청 장(葬)으로 치르고 있다. 고 김 소방장은 지난달 31일 지리산 피아골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하려다 순직했다. 2020.08.02.

wisdom21@newsis.com

[순천=뉴시스] 변재훈 기자, 김혜인 인턴기자 = "국민 생명을 지키겠다는 사명감에 솔선수범했던 후배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

2일 전남 순천시 조례동 팔마실내체육관에서 엄수된 고(故) 김국환 소방장의 영결식장에서 고별사를 낭독한 순천소방 산악구조대 고성규 소방장은 고인을 이렇게 회고했다.

고 소방장은 "그는 투철한 책임감에 궂은 일도 마다 하지 않았다. 선배들의 업무 관련 질책에도 싫은 내색 한 번 없이 늘 미소짓던 후배였다"며 "그런 후배를 지켜주지 못해 너무 미안하다. 잘해준 건 하나도 생각나지 않고 못해준 것만 생각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한 명의 생명이라고 구해야 하는 소방의 길을 숙명으로 여긴 그는 영원한 소방관이다. 자랑스러운 후배의 삶이 곧 남은 우리들의 삶임을 되새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과 가족을 위해 헌신한 그의 숭고한 헌신과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며, 모든 소방관이 그를 가슴 속에 간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고 소방장은 "아픔·슬픔 없는 곳에서 편히 잠들길 바란다. 그가 너무도 그리울 것 같다"며 애통함을 전했다.

한편 김 소방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구례군 토지면 지리산 피아골 모 산장 인근 계곡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려다, 안전 줄이 끊어지면서 급류에 휩쓸렸다. 이후 18분 만에 구조됐으나 이송 도중 숨을 거뒀다.

순직을 인정받은 고 김 소방장은 소방교에서 소방장으로 1계급 특진하고, 옥조근정훈장에 추서됐다. 김 소방장의 유해는 이날 오후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다.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 변재훈 기자 = 소방청·전남도가 전남 순천시 연향동 팔마실내체육관에서 故김국환 소방장의 영결식을 전라남도청 장(葬)으로 치르고 있다. 고 김 소방장와 함께 근무했던 고성규 소방장이 고별사를 낭독한 뒤 울먹이며 경례를 하고 있다. 고 김 소방장은 지난달 31일 지리산 피아골 계곡에서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하려다 순직했다. 2020.08.02.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