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시민단체, '성추행 의혹' 외교관·강경화 장관 검찰 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3 15:00:55
1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 제출
명예훼손·품위유지의무 위반 혐의
강경화 장관도 '직무유기' 고발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뉴질랜드 방송 뉴스허브가 지난 25일 주뉴질랜드대사관 소속 한국 외교관의 현지 직원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다. 2020.07.30. (사진=뉴스허브 방송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시민단체가 뉴질랜드에서 근무한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당사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민생대책위)는 뉴질랜드 한국대사관 고위직으로 일했던 남성 외교관 A씨를 성추행 및 명예훼손·품위유지의무 위반 등 혐의로 지난 1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단체는 강 장관에 대해서는 관리자로서의 주의의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면서 직무유기 등 혐의를 주장하며 고발했다.

민생대책위는 고발장에서 "A씨는 뉴질랜드 외교관 시절 '성추행'으로 국가와 국민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품위유지의무'도 위반했는데, 외교부는 이런 범죄를 묵과했다"고 주장했다.

외교부와 뉴질랜드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말 현지 직원 B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언론 뉴스허브에 따르면 B씨는 A씨가 컴퓨터 문제를 해결해달라며 불러 신체 일부분을 만졌고, 상사에게 이 사실을 알렸지만 가해자와 분리되지 않아 추가 성추행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B씨는 A씨가 뉴질랜드를 떠난 뒤 문제 제기에 나섰고, 외교부는 2018년 자체 감사 결과 A씨에게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성추행으로 보긴 어렵지만 불필요하고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라는 판단을 내려 경징계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성추행 의혹은 지난달 28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A씨의 성추행 의혹 건을 의제로 꺼내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민생대책위는 고발장에서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A씨에 대해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강 장관은 문 대통령과 뉴질랜드 총리의 통화로 이 문제가 거론되며 외교적 문제로 비화되는 시점에도 이를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고 있다"고 하기도 했다.

민생대책위는 이런 내용을 담은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하면서 관련 보도 등을 증거로 제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