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자민당 "일본기업 자산 현금화하면 한국 제재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3 18:57:38
associate_pic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소송을 건 이병목(1923년생) 할아버지의 아들 이규매씨를 비롯한 피해자 유족들과 일본 내 시민단체 회원들은 15일 오전 도쿄 지요다구 마루노우치에 위치한 미쓰비시중공업 본사를 방문해 면담 및 협의를 요구했다. 2019.02.15
[서울=뉴시스] 유세진 기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다카토리 슈이치(高鳥修一) 부간사장 등 보수파 의원으로 구성된 '보수단결 모임'은 3일 한국이 전 징용공 소송에서 배상을 명령받은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할 경우 한국 정부에 실효성있는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지지(時事)통신이 보도했다.

보수단결 모임은 곧 일본 정부에 제언할 예정이다.

결의안은 현재의 한일 관계에 대해 "한국의 일방적 폭거에 의해 단절 위기를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법이나 조약, 국가간 합의를 무시하는 문재인 정부의 무책임한 대응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결의안은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