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470만 유튜버' 문복희, 광고 미표기 사과…"정직하지 못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4 10:53:5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튜버 문복희. (사진 = 문복희 유튜브 캡처) 2020.08.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구독자 수가 470만명에 달하는 인기 유튜버 문복희가 광고 미표기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문복희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를 시작하고 광고를 표시함에 있어서 정직하게 행동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전날 올린 해당 의혹 관련 해명글에 대해 "상황을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을 정정해야겠다는 마음만 앞서 인정과 사과보다는 비난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저 저를 방어하기 위한 글이었음을 깨달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복희는 전날 유튜브 콘텐츠에 광고를 받고도 이를 표기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자 "광고는 협찬이라고 명시해왔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는 ▲광고임에도 광고임을 밝히지 않은 점 ▲더보기를 보지 않으면 오해의 소지가 있도록 적은 점 ▲광고영상을 가독성 있게 표시하지 않은 점 ▲광고와 협찬의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광고를 협찬이라고 적은 점 등을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광고영상은 반드시 '유료광고 포함'이라는 문구를 삽입해 광고임을 분명하게 밝히겠다"며 전날 올린 해명글에 대해서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반성했다.

아울러 "어제의 글이 너무 창피하고 당장이라도 삭제하고 싶지만 앞으로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그대로 남겨 항상 경각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복희는 먹방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유튜버다. 최근 자신이 주문했다고 밝힌 한 피자 브랜드의 먹방을 진행하다가 해당 브랜드의 광고 영상이라는 점이 드러나 비판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ad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