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맨유 GK 데 헤아 도플갱어?…스코틀랜드 감독 화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4 11:56:34
주인공은 스코틀랜드 로스 카운티 케트웰 감독
데 헤아와 닮은꼴 외모로 화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와 닮아 화제가 된 케트웰 감독. (캡처=데 헤아 소셜미디어)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30)의 도플갱어가 등장해 화제다.

데 헤아는 4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당황한 듯한 이모티콘과 함께 한 사진을 게재했다.

언뜻 보기엔 데 헤아로 착각할 수 있지만, 사진 속 주인공은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로스 카운티의 스튜어트 케트웰(36) 감독이었다.

케트웰 감독은 최근 머더웰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인터뷰를 가졌는데, 당시 모습이 데 헤아를 닮아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덥수룩한 수염과 머리를 뒤로 넘긴 헤어스타일까지 모든 게 데 헤아를 연상케 했다.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 맨유 골키퍼 데 헤아. 2019.12.04.
사진을 접한 팬들도 "데 헤아와 케트웰 감독이 서로 역할을 바뀐 게 아니냐"라며 놀라워했다.

1984년생인 케트웰 감독은 현역 시절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와 로스 카운티 등에서 활약한 뒤 2018년 친정팀 로스 카운티의 공동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이번 시즌부터 팀을 홀로 지휘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