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태백권' 오지호 "결혼 후 액션에 갈증…너무 원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4 18:00:20
오는 20일 개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배우 오지호가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태백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8.04.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영화 '태백권'의 배우 오지호가 "제일 좋아하는 건 코믹 액션"이라며 "코미디와 액션이 결합된 그림에 '태백권'을 보자마자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지호는 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태백권'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태백권'은 태백권의 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코믹 액션이다. 영화 '속닥속닥'의 최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지호는 태백권의 유일한 계승자이자 사형을 찾으러 왔다 졸지에 지압원 원장이 되어버린 '성준' 역을 맡았다. 성준의 억척스러운 아내이자 지압원의 실질적 원장인 '보미' 역은 신소율, 사라진 사형이자 태백권의 2인자인 '진수' 역은 정의욱이 연기했다.

오지호는 '태백권' 외에도 최근 개봉한 영화 '프리즈너' 등으로 액션을 잇따라 선보였다.

그는 "액션은 제 몸 안에 항상 있었다"며 "결혼하고 6~7년 동안 액션을 못했다. 아빠 이미지로 그런 역할이 많이 들어왔는데, 액션을 너무 하고 싶었다. 올 초부터 몸을 만들고 준비를 많이 했고, 전작도 액션이고 이번 '태백권'도 좋아하는 장르여서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배우 정의옥(오른쪽)이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태백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8.04. myjs@newsis.com
이어 "'엽문', '태극권'과 비슷해보이지만 태백권을 어떻게 그려낼지 가장 궁금했다. 감독님 말씀을 듣고 제가 연습해보겠다며 나섰다"면서 "태백권은 혈을 찌르는, 방어적인 무술이다. 감독님의 주문도 그동안 강한 액션을 해왔지만 이번 무술은 부드러움을 강조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고 연습을 굉장히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최상훈 감독은 "'태백권'은 한국의 3대 산맥을 응용한, 중국 무술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옛날에 극장에서 영화를 본 후 무술을 흉내내곤 했다. 관객들 중 저희 세대도 분명 있고, 그분들과 향수를 공감할 수 있었으면 해서 전통 무협 장르를 가져오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지호씨에게 제안을 했는데 선뜻 나서줬다. 대체불가의 배우를 만나 만족스럽다"며 "정의욱씨는 '공수도' 작품으로 가장 먼저 낙점하고 시작했고, 신소율씨는 늦게 합류하게 됐지만 현장에서 캐릭터를 잘 만들어줬다. 잘 뽑은 캐스팅"이라고 말했다.

오지호의 아내 역으로 호흡을 맞춘 신소율은 "부부 연기가 결혼하기 전보다 확실히 편했다. 오지호 선배도 편하게 해줬다"며 "사실 영화를 보면서 제가 평소에 잔소리할 때 저런 표정과 목소리인지 조금은 반성했다. 영화를 떠올리며 (남편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아울러 "사실 액션이라고 하면 큰 악의 무리에 맞서는 멋있는 주인공을 떠올린다"며 "하지만 지압원을 하는 평범해보이는 남자가 동네 상인들의 복지를 구하는, 그런 소소한 이야기 속에서도 액션이 나올 수 있다는 점에 흥미를 느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배우 오지호(왼쪽부터)와 최상훈 감독, 신소율, 정의옥이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태백권'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8.04. myjs@newsis.com
'진수' 역의 정의욱은 촬영을 하다가 부상을 입은 뒷이야기를 전했다. 실제 유수를 익힌 정통 무술가 출신 장동 배우를 상대로 극 중 오지호와 함께 2대 1로 맞붙는 장면에서 갈비뼈에 실금이 갔다고 했다.

정의욱은 "사실 무술팀에만 이야기를 했는데, 마지막 결정타를 맞는 장면에서 갈비뼈에 실금이 살짝 났다"며 "그런데 장동 배우가 사람이 너무 착하다. 다쳤다고 말하면 앞으로 촬영할 액션신을 제대로 못할 것 같아서 아무한테도 이야기를 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 오프닝 신이 마지막 촬영 신이었는데, 당시 미세 골절이 있는 상태로 조금 힘들었지만 무술팀이 잘 도와줘서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오는 20일 개봉.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