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레전드 GK' 카시야스, 현역 은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09:25:04
UEFA 챔스 3회·스페인 라리가 5회 등 우승
레알 마드리드서만 16년간 725경기 출전
associate_pic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스페인 축구 전설 이케르 카시야스 골키퍼가 은퇴했다. 2010.07.11.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스페인 축구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전성기를 보낸 '레전드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39)가 현역에서 은퇴한다.

카시야스는 4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내가 늘 꿈꿔왔던 목적지에 도착했다"면서 은퇴를 선언했다.

레알 마드리드 유스팀에서 성장한 카시야스는 1999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통해 프로 데뷔했다.

만 18세의 어린 나이에도 안정적인 방어력으로 세계 최고의 명문 레알 마드리드의 주전 수문장으로 자리 잡았다.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16년간 활약한 그는 725경기에 출전해 총 750실점, 264경기 무실점을 기록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3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5회, 스페인 코파델레이(국왕컵) 2회, 스페인 수페르코파 4회,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1회 등을 차지하며 레알 마드리드의 전성기를 함께 했다.

2015년 포르투갈 강호 FC포르투로 이적한 뒤 156경기를 뛴 카시야스는 지난해 5월 훈련 도중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쓰러져 큰 충격을 줬다.
associate_pic
[카디프시티=AP/뉴시스] 스페인 축구 전설 이케르 카시야스 골키퍼가 은퇴했다.
이후 재활에 매진했지만 더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힘들다고 판단했고, 결국 2019~2020시즌 종료와 함께 골키퍼 장갑을 벗었다.

카시야스는 포르투에서도 포르투갈 리그 우승 2회 등을 경험했다.

'무적함대'로 불리는 스페인 대표팀에서도 카시야스는 역사를 썼다.

2008년과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에서 스페인의 두 대회 연속 우승을 도왔고, 2010년 FIFA 남아공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현역에서 물러난 카시야스는 친정팀 레알 마드리드의 고문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