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는 "공격"이라는데...국방부 관리들 "그런 징후 아직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11:53:33
국방부 관리 3명, CNN에 "공격받았다는 징후 아직 없어"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한 부상자가 현장에서 걸어 나오고 있다. 폭발로 거대한 버섯구름이 떠 오르고 항구 상당 부분이 파괴됐으며 시내 곳곳의 건물이 부서지면서 유리와 문짝 등 파편으로 많은 부상자가 생겼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최소 50명이 숨지고 약 2800명이 다쳤으며 사망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20.08.05.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대폭발의 원인을 둘러싸고 엇갈리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 관리들은 "아직까지는 공격을 받았다는 징후는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는 앞서 "공격처럼 보인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는 어긋나는 것이다.

CNN은 4일(현지시간) 신원을 밝히지 않은 미 국방부 관리 3명이 위와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한 관리는 "(레바논) 지역에서 누군가가 이런 규모의 뭔가가 저질렀다는 징후가 있으면, 자동적으로 그 지역의 미군 및 (미국)자산 보호를 위한 조치가 자동적으로 취해진다"며, 아직까지는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베이루트 폭발에 대해 "이건 끔찍한 공격(terrible attack)처럼 보인다"라고 말했다.
'사고가 아니라 공격이라고 확신하는가'란 질문에 그는  "우리의 위대한 장성 몇몇을 만났다"라며 "그들은 이게 단순히 제조업 폭발 유형(manufacturing explosion type of event) 같은 게 아니라고 느끼는 것처럼 보였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들(장성들)은 나보다 잘 안다"라며 "그들은 이게 공격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보였다. 어떤 종류의 폭탄이었다(they seem to think it was an attack. It was a bomb of some kind)"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