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충남도, 4개 시·군 '특별재난지역' 건의…대통령·총리 '지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14:55: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서 집중호우 대처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8.04. photo@newsis.com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폭우 피해를 입은 천안·아산시와 금산·예산군 등 4개 시군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정부에 공식 건의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집중호우 대처 상황 점검 영상회의와 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영상회의에서 각각 특별재난지역의 조속한 선포를 건의했다.

 먼저 양 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짧은 기간 발생한 기록적인 시우량으로 인명과 대규모 재산피해가 발생했다”며 “특별재난 지역 선포기준을 충족한 4개 시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지역경제 여건을 고려, 빠른 시간 내 복구될 수 있도록 국가적으로 특별한 지원이 긴급히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중앙 부처가 신속하게 피해 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 역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도는 이를 바탕으로 5일 행정안전부에 특별재난지역 건의서를 공식 제출했다.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시간당 최대 63㎜의 폭우로 충남도 내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양승조 지사가 4일 수해 현장을 찾아 응급복구 상황을 점검한 후 피해를 입은 주민을 만나 위로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2020.08.04 photo@newsis.com
   양 지사는 “이번 집중호우로 현장을 방문한 결과, 엄청난 피해를 확인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다”며 “앞으로 피해를 당한 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이해하고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두고, 모든 행정력을 투입해 신속한 응급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복구에 필요한 국비 지원이 대폭 확대돼 자치단체의 지방비부담이 크게 경감된다.
   
 한편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도 전체 누적 최대 강수량은 384㎜이며, 15개 시군 중 13개 시군에서 단기간 200㎜ 이상 호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국도와 지방도가 유실되고, 하천 제방이 무너지며, 산사태 발생하는 등 1000억 원 이상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