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당정청 "서울시, 공공참여형 고밀도 재건축 적극 협의키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15:57:27
서울시 "공공 고밀도 재건축, 서울시 방향과 일치해"
'공공임대주택' 해당 지역 반발에 "협의 불충분, 죄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부동산 태스크포스(TF) 단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대책 당정 협의 내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8.0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김남희 기자 = 정부의 수도권 주택 13만2000호 공급안을 놓고 잡음이 일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진화에 나섰다.

서울시는 정부 대책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고 민주당은 신규택지 해당 지역과 당내 지역구 의원들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사전 협의가 충분하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민주당 부동산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은 윤후덕 의원은 5일 공급대책 상황 점검을 위한 당·정·청 비공개 긴급회의를 소집한 후 결과 브리핑에서 "서울시는 이번에 발표된 공공참여형 고밀도 재건축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시범단지 발굴 등에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공공참여 고밀도 재건축은 재건축 추진 패러다임의 획기적 전환이고 서울시의 재건축 방향과 일치한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또한 "신규택지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역 주민들, 그리고 해당 지역의 선출직 공직자들과 더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아가 "해당 지역 선출직 공직자들과 충분히 협의하지 못했던 건 사실"이라며 "그부분에 대해 당의 부동산TF 팀장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 분명히 드린다"고 사과했다.

다만 "시장이 동요하는 문제도 있고 결정될 때까지 이러 저러한 협의 과정이 있기 때문에"라고 사전 협의가 충분하지 못했던 배경을 설명하며 이해를 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정부의 8.4 부동산 공급대책 발표에서 재건축 아파트 층수 규제를 50층까지 완화하기로 한 가운데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내려다 보이고 있다. 2020.08.05. chocrystal@newsis.com
윤 의원은 "오늘 논의에서는 공공이 책임지는 분양주택, 임대주택을 양질의 주택으로 해야 한다는 논의가 많았다"며 "보완해야 할 법령 준비 등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윤 의원을 비롯해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