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갤럭시워치3 공개]혈압·심전도 측정·수면관리 등 헬스기능 강화...42만원대부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23:00:00
클래식한 디자인에 원형 베젤 적용…더 얇고 가벼워져
45mm·41mm 두가지 크기, LTE·블루투스 모델로 출시
6일부터 판매…가격은 42만9000~52만8000원 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갤럭시 워치3 (제공=삼성전자)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삼성전자가 사상 최초로 5일(한국시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공개한 '갤럭시 워치3'를 6일 출시한다. 

이날 삼성전자는 클래식한 디자인에 삼성 스마트 워치의 디자인 특징인 원형 베젤을 적용한 스마트 워치 '갤럭시 워치3'를 공개했다.

고급 스테인리스 재질의 45mm와 41mm 두 가지 크기로 출시되는 갤럭시 워치3은 전작 대비 더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도 외관은 14% 더 얇고, 8% 더 작고, 15% 더 가벼워(45mm 모델 기준) 하루 종일 착용하며 스마트 워치의 편리한 사용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갤럭시 최초로 더욱 가벼우면서도 견고한 티타늄 소재의 갤럭시 워치3'도 하반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 워치3은 고급 천연 가죽으로 제작한 프리미엄 스트랩을 기본으로 제공하며 8만개 이상의 워치 페이스를 제공해 사용자가 세련되면서도 클래식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도록 했다.

워치 페이스에는 날짜·날씨·걸음 수 등 40개 이상의 정보를 조합해 각 사용자별로 꼭 필요한 정보를 손목 위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날씨 센터 워치 페이스의 경우 자동으로 날씨 정보가 업데이트돼 현재 및 향후 날씨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갤럭시 워치3 41mm 미스틱 브론즈 (제공=삼성전자)
갤럭시 워치3은 헬스 모니터링부터 피트니스, 수면 관리까지 손목 위에서 통합된 건강 관리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 워치3은 최첨단 센서를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혈압뿐 아니라 심전도(ECG)를 측정할 수 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각각 지난 4월과 5월 혈압과 심전도 측정 기능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MFDS)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갤럭시 워치3은 혈중 산소포화도까지 측정할 수 있다. 혈액 내 산소를 측정해 일정 시간 동안 얼마나 효과적으로 호흡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워치3에는 처음으로 낙상 감지 기능이 탑재돼 사용자가 넘어진 후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판단될 경우, 최대 4명의 사전에 지정된 연락처로 SOS 알림을 주고 1명의 연락처로는 통화를 연결해 주어 비상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삼성 헬스'를 통해 다양한 운동 종목을 기록, 관리해준다. 달리기 분석 프로그램을 통해 달리기 자세의 좌우 균형을 실시간으로 분석해주고, 최대 산소 섭취량(VO2 맥스)을 확인할 수 있으며, 종료 후 피드백까지 해줘 기록 향상이나 부상 방지에 도움을 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 갤럭시 워치3 45mm 미스틱 블랙, 41mm 미스틱 브론즈 (제공=삼성전자)
2014년 도입된 이후 지속 발전하고 있는 수면 관리는 갤럭시 워치3에서 수면 점수와 인사이트를 제공해줘 더욱 쉽게 수면의 질을 판단할 수 있게 했다.

이밖에도 갤럭시 워치3은 원형 물리 베젤을 활용해 쉽고 편안하게 조작할 수 있으며, 메시지와 인스턴트 메신저 앱에서 이모티콘, 사진을 새롭게 지원해 스마트폰을 켤 필요 없이 스마트 워치에서 바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 워치3은 LTE와 블루투스 모델로 출시된다. 45mm 모델은 미스틱 실버와 미스틱 블랙 색상으로, 41mm 모델은 미스틱 브론즈와 미스틱 실버 색상으로 선보인다.

6일 0시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쿠팡, 11번가 등 온라인 오픈마켓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가격은 LTE 모델 45mm가 52만8000원, 41mm가 49만5000원이며, 블루투스 모델 45mm가 47만3000원, 41mm가 42만9000원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