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베이루트 폭발로 수백 명 실종…병원은 사상자로 마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5 20:16:42  |  수정 2020-08-05 20:24:10
"카타르·이란 등서 야전병원 설립 계획"
베이루트 주지사 "약 5조9400억원 피해"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레바논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다. 이번 대폭발로 지금까지 78명이 숨지고 370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으며 정확한 폭발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항구 창고에 6년간 보관했던 질산암모늄 2750t이 큰 폭발을 일으킨 것은 확인됐다. 이번 대참사에 세계 각국이 지원과 연대 의사를 표명했다. 2020.08.05.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지중해 연안 국가인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 참사로 수백 명이 실종된 상태다.

레바논 적십자는 이번 사고로 최소 100명이 사망하고 40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왔다고 발표했으나 실종자의 사망 가능성을 고려한다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CNN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5일(현지시간) "4일 발생한 베이루트 폭발 사고로 수백 명이 실종되는 심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하산 장관은 폭발로 시내 병원 4곳이 파손돼 운영이 중단됐으며, 현재 문을 연 병원들도 사상자로 마비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카타르, 이란, 쿠웨이트, 오만, 요르단 등에서 인력을 파견해 야전병원을 설립할 예정이다"며 비상계획안을 발표했다.

마완 아부드 베이루트 주지사는 현지 MTV와의 인터뷰에서 베이루트 폭발 참사로 20만∼25만명이 집을 잃은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피해액은 30억∼50억 달러(약 5조9400억원)에 이른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바논 적십자는 이날 트위터에 "72시간 동안 최대 1000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식량을 확보하고 위생키트 등 필수품을 갖춘 임시 대피소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