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국방 "레바논 폭발은 사고"…미국인 최소 1명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04:11:13
"레바논 국민 돕기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
associate_pic
[베이루트=AP/뉴시스] 5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폭발 참사 현장에서 시민들이 잔해를 치우고 있다. 2020.08.06.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레바논 베이루트 항구 폭발 사건과 관련한 공격설에 선을 그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별다른 근거 없이 "공격처럼 보인다"고 말한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싱크탱크 아스펜의 연례 행사인 아스펜 안보포럼에서 이날 아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폭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설명하던 중 이처럼 밝혔다.

그는 "(미국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와 관련해 여전히 정보를 얻고 있다"면서 "대부분은 보고된 대로 사고였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레바논 정부와 접촉하고 있다. 레바논 국민을 돕기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 의료품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 관리들은 CNN에 이번 폭발을 공격으로 볼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아울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참사로 적어도 1명의 미국 시민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앞서 4일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의 베이루트 항구에서 대규모 폭발 참사가 일어났다. 현지 당국자들은 항구 창고에 장기간 보관한 2750t 규모 인화성 질산암모늄이 폭발 원인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현지 방송 알마나르TV 인터뷰에서 이번 폭발로 사망자가 135명 발생했으며, 5000명이 부상당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