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연천·파주 '밤새 초긴장'…주민 대피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06:45:28
필승교·군남댐 수위 역대 최고치
홍수경보…주민 대피지역 증가
associate_pic
[연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임진강 상류와 군남댐 수위가 다시 상승한 5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을 통해 임진강물이 방류되고 있다. 군남댐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측은 “유입량이 계속 늘고 있다”며 “유입량보다 물을 더 많이 방류할 수는 없기 때문에 수위를 판단해가며 방류량을 조절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0.08.05.myjs@newsis.com
[연천=뉴시스] 배성윤 기자 = 임진강 최상류에 위치한 필승교와 군남댐의 수위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임진강 하류 지역 경기 연천군과 파주시 주민들의 초긴장이 밤새 이어졌다.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국지성 집중호우가 멈추지 않으면서 주민들의 대피는 전날 보다 증가했다.

6일 연천군과 파주시, 한강홍수통제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필승교 수위는 11.34m로 역대 최고 기록인 2009년 8월 27일 10.55m를 웃돌고 있다. 임진강 홍수를 조절하는 군남댐 수위 역시 계획홍수위인 40m를 넘나들고 있다. 군남댐의 이전 최고 기록은 2013년 7월 12일 35.25m다.

한국수자원공사 군남댐 관리단은 수문 13개 모두 31m 높이로 열고 임진강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평소에는 중앙 7개 문만 1.5m로 열어놓는다.

이에 따라 전날 600여명에 그쳤던 연천지역 대피 주민들은 두 배 늘어난 1200여명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은 임진강 하류지역 군남면, 백학면, 왕징면, 미산면, 중면, 장남면 등 6개 면에서 저지대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로, 한반도 통일미래센터와 백학중학교, 왕산초등학교, 징파나루연수원, 중면사무소, 원당리 주민자치센터 등 21개 대피소로 이동했다.

황급히 몸을 피한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주택 피해 등을 우려하며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associate_pic
[연천=뉴시스] 최진석 기자 = 임진강 상류와 군남댐 수위가 다시 상승한 5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을 통해 임진강물이 방류되고 있다. 군남댐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측은 “유입량이 계속 늘고 있다”며 “유입량보다 물을 더 많이 방류할 수는 없기 때문에 수위를 판단해가며 방류량을 조절하고 있다”고 밝혔다. 2020.08.05.myjs@newsis.com
전날 오후 홍수경보가 내려진 파주 비룡대교 인근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도 확대됐다.

파평면과 적성면, 두 곳에 내려졌던 대피령은 부터 문산읍까지 확대돼, 5000여명의 주민들이 대피 대상이다.

이 가운데 문산읍 주민들이 4900여명으로, 문산초등학교, 파주고등학교, 자유초등학교 등 지정대피소로 이동하고 있다.

연천군과 파주시 관계자는 "임진강 저지대에 위치한 주민들에게 대피 안내를 계속 하고 있다"면서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력을 최대한 동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