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도권 '몰카' 잦은 지하철역·출구 어디?…지도 나온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12:00:00
수도권 지하철 디지털성범죄 위험도 도입
노선, 역, 출구별 위험 등급…치안데이터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수도권 지하철 노선, 역사, 출구별 불법촬영 위험 수준을 등급별로 보여주는 체계가 도입된다. 이는 치안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한 것으로 디지털성범죄 피해를 사전 예방하기 위한 차원에서 제안됐다.

6일 정부에 따르면 경찰청과 KT가 공동 개발한 '지하철 디지털성범죄 위험도' 서비스가 오는 7일부터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에서 운영하는 생활안전지도에 연계된다.

지하철 디지털성범죄 위험도는 수도권 지하철 노선, 역, 출구별로 위험 등급을 5단계로 분류한다. 양호, 주의, 의심, 위험, 고위험 순이다.

이는 지하철에서 발생한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 건수, 해당 지하철의 유동인구와 환승역 속성, 배후지 등 14개 변수를 적용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제안됐다.

위험도 체계는 지난해 경찰 내 적용해 순찰과 예방 업무에 활용된 바 있다. 경찰은 시민들이 직접 위험도를 파악해 대응할 수 있도록 이 체계를 생활안전지도와 연계해 공개하기로 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다양한 환경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범죄 발생 환경과 가장 유사한 지하철역을 위험 등급이 높은 지역으로 나타나게 분석했다"며 "불법촬영 범죄 사전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체계는 오는 7일부터 생활안전지도 불법촬영 위험도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찰은 체계 접속이 가능한 QR코드를 배포하고 불법촬영 등에 대한 대응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