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영주 소수박물관, '선비의 영원한 벗-문방사우' 특별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09:44:49
associate_pic
'선비의 영원한 벗, 문방사우' 특별기획전 팸플릿 (사진=영주시 제공)
  [영주=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영주시 소수박물관은 7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선비의 영원한 벗, 문방사우'를 주제로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2020 세계유산축전'을 기념해 문화재청과 경북도, 영주시가 주최한다.

조선시대 선비들이 늘 곁에 두고 가깝게 지내던 네 벗인 문방사우(文房四友, 종이·붓·먹·벼루) 관련 희귀 유물들을 선보인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개막식은 개최하지 않는다.이번 특별전의 대표 유물로는 영주의 대표적 선비인 백암 김륵 선생이 사용하던 용연(용벼루)을 비롯해 포도연, 산수문연 등 희귀 벼루 등이 있다.

영주 출신 근현대 서예가인 소우 강벽원, 석당 김종호, 석계 김태균의 서화작품도 전시된다.

선비의 사랑방도 재현해 선비들의 일상적인 삶과 문화를 직접 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꾸밀 계획이다.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을 위해 문방사우 장인들의 작품과 제작과정도 함께 전시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조선시대 선비들의 삶과 문화를 이해하고, 우리 전통무형유산의 명맥이 지속적으로 계승발전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