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도 의사들 "7일 전공의 파업, 14일 협회 총파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15:41:24
6일 정부담화 발표에도 불구, 기존입장 재확인
associate_pic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

[수원=뉴시스]천의현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6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의대생 정원 증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의료계 파업 재고를 요구한 것과 관련, 경기지역 의사들은 파업일정 유지 등 기존 입장을 고수한다.

이동욱 경기도의사회 회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국민을 겁박해서는 안 된다.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는 행위로 엄정 대처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 “대한의사협회 집단휴진은 오는 14일로 변경없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의사가 부족한 것이 아니다. 인구는 줄어가는데 늘리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기피 지역, 기피 진료과는 근무환경 개선이 우선”이라면서 “처음에는 지원하겠지만 평생토록 남들이 기피하는 일에 종사하게 하는 것은 반인륜적인 처사”라고 비판했다.

다른 의사들의 견해도 크게 다르지 않다.

홍순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한 명의 의사를 양성하는 데까지는 10년이 걸리기 때문에 당장 증원한다 해도 10년 뒤의 의료인력”이라며 “정부가 독단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하지 말고 전문가들과 상의를 통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개인적으로 우려되는 부분은 의료인력을 늘려놓았을 때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것보다 의료재정보험이 파탄날 가능성이 높아 의료보험 자체도 깨질 확률이 높다”고 우려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형병원 의사는 “의사 정원은 충분한 조사와 근거를 가지고 판단할 문제”라면서 “집단 휴진은 필요하다. 정부가 의료계와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집단 휴진은 의사들이 입장을 표명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정부는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간 4000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의료계는 즉각 반발, 7일 전공의 파업과 14일 대한의사협회 총파업을 예고한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