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기록적 폭우에 농지 2천만평 잠겨…과채류값 줄줄이 인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06:00:00
6일 기준 농작물 침수 피해 면적 6592㏊ 달해
장마로 출하 차질…'해뜬 날' 적어 가격↑ 전망
'벼 > 채소 > 밭작물 > 과수' 順 침수 피해 커
associate_pic
[철원=뉴시스] 김태겸 기자 = 5일 오후 강원도 철원군에 닷새 동안 최대 67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폭우로 인한 물줄기가 철원군 장흥리의 농가 하우스 안으로 물이 차오르고 있다. (사진=철원군청 제공) 2020.08.05.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기록적인 폭우를 동반한 장마가 며칠째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물에 잠긴 농지가 2000만평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폭우 영향으로 농축산물 피해도 불어나고 있는데, 특히 출하가 줄어들면서 과채류 가격이 평년 대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농작물 침수 피해 면적은 총 6592㏊(헥타르), 1994만800평 수준이다. 가장 피해가 큰 곳은 충남(2655㏊)과 충북(1858㏊)이다. 경기 지역도 1820㏊가 물에 잠겼다.

농작물별로는 벼(4709㏊) 피해가 가장 컸고, 이어 채소(761㏊), 밭작물(597㏊), 과수(121㏊) 등 순이었다.

그 외에 유실·매몰피해도 484㏊, 낙과 피해도 59㏊, 가축폐사도 57만 마리에 달한다.

이처럼 피해가 커지면서 주요 농산물의 도매가격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농가의 출하 작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6일 기준 1㎏당 토마토 도매가격(상품 기준)은 2916원으로, 1년 전(1860원)보다 56.8% 올랐다. 평년(1855원) 평균 가격과 비교해도 57.2%나 오른 수준이다.

토마토 외에도 전반적인 가격 상승이 눈에 띈다. 밥상에 자주 오르는 애호박(3만2380원)도 평년 대비 26.1% 올라온 상태다. 과일류에서도 사과의 경우 7456원으로 87.0%가 폭등했다.

배추의 경우 1㎏당 도매가격(상품 기준)은 1260원으로, 평년(1046원)에 비하면 20.5%나 급등한 수준이다. 유난히 낮았던 작년(848원)에 비하면 46.6%나 높다. 양배추(943원)는 평년 대비 6.7% 올랐다.

다만 배추 가격 상승의 경우 고랭지 주산지에 비 피해가 크지 않아 장마로 인한 출하 차질보다는 전년 작황 호조에 따른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작년 배추 가격이 상승하면서 올해 재배면적이 줄어든 탓이라는 분석이다.

소비자물가도 요동치고 있다. 통계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채소류 가격이 16.3% 상승하면서 농산물 가격도 4.9%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는 배추(35.7%), 고구마(37.0%), 양파(39.9%), 상추(35.9%) 등의 가격이 올랐다.

지난해 7월 작황 호조로 채소류 가격이 하락했던 것에 대한 기저효과에 더해 장마로 인해 출하량이 감소하면서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특히 작년 가격 하락으로 올해 재배면적이 줄어든 가운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기상 요인까지 겹친 셈이다.

문제는 앞으로 장마 여파로 인한 출하 차질이 길어질 경우다. 다가오는 추석 물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국승용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장은 "예년보다 긴 장마로 맑은 날이 적어 작물이 약해진 상태에서 향후 작황 전망이 불확실하다"며 "특히 햇빛에 민감한 토마토나 오이, 애호박 등 과채류는 일조량에 따라 수확량이 줄어드는 특성이 있어 가격이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