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가평소방, 북한강물에 잠긴 자라섬에서 고립된 주민 구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6 19:13:38
북한강 수위 상승으로 2016년 이후 처음 자라섬 잠겨
associate_pic
가평 자라섬이 연일 내린 폭우로 잠기며 6일 오전 1시께 섬에 고립돼 있던 주민을 가평소방서 119 구조대가 구조했다.
[가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연일 계속된 폭우로 강원 소양강댐이 방류를 시작하면서 북한강 수위가 상승해 경기 가평군 자라섬이 완전히 침수된 가운데 주민의 구조요청으로 가평소방서 119구조대가 출동해 주민을 안전하게 구출했다.
 
6일 가평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1시 41분께 자라섬에 주민이 고립되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는 물이 자라섬 입구 사무실 아래까지 차오른 상태로 물의 유속도 매우 빠른 상태였으나 119대원들은 구조보트를 띄워 자라섬으로 들어섰고 다행히 10여 분 만에 구조 요청자를 만났다.

그러나 구조과정이 순탄치 않았으며 구명보트가 빠른 물살을 피해 비교적 수심이 낮은 캠핑장을 우회해 나와 이날 오전 1시 9분께 주민을 구조할 수 있었다.

자라섬에서 구조된 주민 김모(49)씨는 전날 오후 8시께 잔디광장에 들어가 잠깐 잠이 들었는데 그 사이에 물이 불어 구조를 요청했다고 했다.

자라섬은 국제재즈페스티벌이 17년째 열리는 곳이며 오토캠핑장 등을 갖추고 있어 전국에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이번 폭우로 북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2016년 이후 처음 물에 잠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