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진, 20년만의 유상증자 결정…"투자재원 확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00:01:00
이사회 거쳐 1000억원대 유상증자 의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한진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297만2972주)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전자상거래 시장의 급성장과 급변하는 물류산업 환경에 따라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재원을 마련하고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한진은 오는 2023년까지 택배시장 점유율 20%를 목표로 대전 메가허브 터미널 구축 및 주요 거점 지역 택배터미널 신·증축, 자동화 설비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또 물류 인프라 확대 및 글로벌 이커머스 국제특송 시장 공략을 위해 인천공항 GDC를 개장하는 등 약 4800억원 상당의 대규모 투자를 계획 중이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를 일반공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주 발행 예정가는 주당 3만5150원으로 최종 발행가액은 오는 10월23일 확정될 예정이다. 청약일은 10월28~29일, 납입일은 11월5일, 신주 상장은 11월18일로 예정됐다.

대표 주관은 한국투자·유진투자·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이 맡는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한진의 전체 발행 주식은 1494만7628주가 된다.

한진은 택배사업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차입금 없이 투자재원을 확보하고, 부채비율을 줄이는 등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신용도를 높이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에는 한진렌터카를 약 600억원에, 6월에는 부산 범일동 부지를 약 3000억원에 매각하는 등 비핵심 사업과 대체부지를 확보할 수 있는 보유 부동산을 매각해 경영효율성 제고에 나서기도 했다.

한진 관계자는 "급변하는 물류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핵심 역량 및 재무건전성 강화를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수익성 위주의 내실 경영을 토대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