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강원 정치권 한목소리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03:46: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철원군 장흥 누적 강수량이 670mm를 기록하는등 집중호우가 내린 5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일대가 물에 잠겨 있다. (사진=강원도민일보 제공) 2020.08.05. photo@newsis.com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강원도 정치권이 최악의 호우피해를 겪고 있는 강원도민들을 위해 강원도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강원도의회는 6일 성명에서 "강원도와 각 시군이 응급복구를 추진하고 있지만 대규모 재난상황에서 지자체의 열악한 재정 형편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더욱이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던 상황에서 설상가상 자연재해까지 덮쳐 도민의 고통이 극에 달했다"며 조속한 지정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강원도당도 지난 5일 성명을 내어 "정부가 강원도만 빼고 충북, 경기, 충남만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강원도 무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개했다.

또한 "다른 지역 도지사는 총리에게 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으나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지 않았다"고 전하며 "강원도민을 위해 한푼이라도 더 받아내야 할 도지사가 관련 회의에서 입 다물고 한마디도 못했다하니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강원도당은 "강원도는 도민의 피해에 정확한 집계부터 시행하고,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강원도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즉각 지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대통령이 선포하는 특별재난지역은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를 계기로 도입된 제도로써 대형 자연재해를 당한 지방자치단체에 국비를 지원해 재정부담을 덜어준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