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동부간선·내부순환·강변 통행 재개…올림픽 통제 계속(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09:00:42
한강수위 낮아지며 통제 해제 중
오전 6시부터 동부간선 통행 가능
내부순환로·강변북로도 통행 재개
올림픽대로는 여전히 통행 못 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집중호우 여파로 강변북로 곳곳이 통제된 7일 서울 반포대교 북단에서 바라본 강변북로(오른쪽)와 두무개길(왼쪽) 한강대교 방향이 출근길 정체를 빚고 있다. 2020.08.07.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이기상 기자 = 한강수위가 낮아지면서 서울 내 주요 간선도로 중 올림픽대로를 제외한 동부간선도로·내부순환로·강변북로의 통행 통제가 해제됐다. 

7일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부터 동부간선도로 통행 통제를 전면 해제했다고 밝혔다. 팔당댐 방류량이 1만3000㎥/s로 감소되고 중랑천과 한강수위(한강대교 7.1m)가 낮아졌기 때문이다.

지난 6일 오전 3시50분부터 양방향 전 구간이 통제됐던 동부간선도로의 통행이 이날 해제된 것이다. 6일 오전 2시부터 통행이 차단됐던 내부순환로와 증산교 하부도로 등도 통제가 해제돼 정상 소통 중이다.

오전 8시35분부터는 강변북로 원효대교 북단부터 대한의사협회 진입로 구간 통행 통제도 해제됐다. 강변북로는 지난 6일 오전 3시10분부터 일부 구간의 통행이 통제되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한강 본류에 홍수주의보가 9년 만에 발령된 지난 6일 서울 영등포구 63아트에서 바라본 인근도로가 한강물에 잠겨있다. 2020.08.06. yesphoto@newsis.com
다만 올림픽대로는 여전히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경찰은 한강수위는 낮아졌지만, 여전히 팔당댐이 방류 중이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올림픽대로는 지난 5일 오후 9시20분부터 9시30분 사이 강서구 염창 IC에서 동작구 동작대교 하부 구간까지의 통행이 통제됐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해당 도로는 시설관리공단 관계자들이 투입돼 막바지 정비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들어가 토사물을 치우는 등 안전 정비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통행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정확히 답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