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특위, 반발에도 의원 4연임 제한 논의…"10일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09:33:27
김종인 "정강정책에 의원 임기제한 들어갈 성격 아냐"
특위 "김종인, 원론적인 발언…정치개혁 측면서 논의"
"확정된 건 아냐…10일 마라톤 회의서 초안 결정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김병민 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 '전혀 다른 정치, 성비 좋은 정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7.1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미래통합당 정강정책특별위원회(정강정책특위)는 당내 반발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부정적 입장 피력에도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 조항에 대한 논의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7일 밝혔다. 

통합당 정강정책특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은) 4연임 제한은 공천 문제이니까 정강정책보다는 당헌당규에서 규정될 사안이라는 원론적인 말을 한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국회 개혁 측면에서 촉발된 것이라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통합당 정강정책특위는 전날 비공개 회의에서도 이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13일 발표될 10대 정책에 포함될 내용을 전반적으로 논의하고 특히 관심을 모은 된 4선 연임 제한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수준에서 정책에 포함시킬지 의견을 모은 것으로 보인다.

정강정책특위 관계자는 "초안이 확정된 건 아니다. 오는 10일 마라톤 회의에서 (초안을) 결정하기 때문에 그때까지는 논의 계속 이어갈 예정"이라며 "개혁 혁신 과제를 대거 전진 배치하는 게 주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 양극화, 경제적 양극화 해소 문제, 약자와의 동행, 정치·정부·사법개혁 내용 등을 집어넣고 깊이 있게 다루지 못한 노동 양성평등 정책도 10대 정책 안에서 논의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0일 예정된 마라톤 회의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11시간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정강정책특위는 마라톤 회의에서 확정된 초안을 비대위에 보고하고 승인 과정을 거쳐 이르면 13일 통합당 10대 정책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국회에서 당 비상대책위원들과 비공개 회의를 마친 후 4선 연임 금지 조항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일부 의원이 관심 있게 논의한 거라 생각하는데 정강정책 안에 의원 임기제한 이런 건 들어갈 성격이 아니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