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잇단 규제에 서울 집값 상승폭 둔화…"추이 지켜봐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13:38:57
부동산114 주간동향, 서울 0.11%→0.09%
"실수요의 중저가 아파트 매수는 이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여파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주춤해졌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8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보다 0.09% 상승했다. 전주 상승률 0.11%보다는 0.02%포인트(p) 하락했다.

7·10 대책 등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시장 규제 정책과 그동안 가파르게 오른 가격 부담으로 매수자들이 피로감을 느끼면서 관망세를 보인 영향 이라고 부동산114는 분석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매물이 많지 않아 수요가 꾸준한 역세권과 중저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도자 우위시장이 지속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서울에서는 도봉구 아파트값이 0.17% 올라 가장 상승폭이 컸다. 이어 송파(0.16%), 관악(0.15%), 서대문(0.15%), 성북(0.15%), 강동(0.14%), 서초(0.14%), 중랑(0.13%) 등도 평균 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경기·인천 아파트값 상승률도 0.05%로 전주(0.09%)에 비해 상승폭이 둔화됐다. 하남이 0.16% 올라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고, 이어 남양주(0.11%), 광명(0.10%), 부천(0.10%), 의왕(0.09%) 등도 평균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하남의 경우 지난 8일 개통한 하남선(5호선 연장) 라인에 인접한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뛰었다. 

서울 전세 가격도 0.07% 올라 전주(0.10%)에 비해 상승폭이 소폭 둔화됐다. 휴가철 비수기를 맞아 수요가 감소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직주근접, 학군이 좋은 대단지 중심으로 오름세를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관악(0.19%), 송파(0.18%), 강동(0.17%)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부동산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다주택자의 세 부담이 대폭 강화된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 대규모 주택 공급대책까지 발표했지만 실수요의 중저가 아파트 매수가 이어지면서 집값 상승세가 유지되는 분위기"라며 "다만 지난주 대비 매매가격 상승폭이 둔화된 만큼 시세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시장은 전세매물 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 상태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가격 상승에 대한 불안감은 여전하고, 전세 품귀 우려는 수도권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습"이라며 "주택임대차보호법이 본격 시행된 데다 저금리, 세 부담 강화 등으로 월세 전환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