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뭘 점검했나…산사태 유발 충북 태양광발전시설 붕괴 원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9 08:29:21  |  수정 2020-08-09 08:36:38
산비탈 깎아 만든 11곳 피해…농경지 피해 농민 분통
associate_pic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 제천 산비탈에서 설치된 태양광발전설비가 8일 최근 내린 큰 비에 무너져 있다. 2020.08.09.bclee@newsis.com
[제천=뉴시스] 이병찬 기자 = 경사진 산비탈에 설치한 태양광발전시설로 인한 산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장마철에 앞서 '긴급 안전점검'을 했다던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원성이 높다.

8일 충북도와 시·군에 따르면 도와 에너지관리공단은 지난달 말 여름철 풍수해를 대비한 태양광 발전시설 특별안전점검을 했다.

전기 시설 안전은 물론 토사유출 방지 시설, 용수·배수시설 등 산림·토목시설 부문도 점검한다고 했었다.

그러나 300~400㎜ 집중호우가 내린 충북 북부지역은 태양광발전소 피해가 잇따랐다. 땅값이 싼 산비탈을 깍아 건설한 것이 대부분이어서 붕괴한 발전설비는 산 아래 농경지로 쏟아져 내렸다.

태양광발전시설 건설을 위한 벌목과 무분별한 토목공사가 산사태를 유발했다는 농경지 피해 주민들의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제천시 봉양읍 공전리의 대형 태양광발전시설은 증설 중이던 설비 대부분이 주저앉았고, 대량동 임야의 태양광발전시설은 토사에 붕괴하면서 산 아래 농경지를 덮쳤다.

산 위에서 밀려 내려온 태양광발전설비와 토사로 피해를 당한 A씨는 "태양광이 들어서기 전에는 이런 일이 없었다"면서 "난개발이 물의 흐름을 막고 산사태를 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 제천 산비탈에서 설치했던 태양광발전설비가 8일 최근 내린 큰 비에 무너져 있다. 2020.08.09.bclee@newsis.com
수해복구 자원봉사활동에 참여한 B씨는 "집중호우 때 발생할 수 있는 산사태 등 사고에 관한 고려 없이 무분별하게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를 허가한 지방자치단체가 이런 상황을 자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충북 지역에는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제천시 금성면이 582㎜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도내 평균 240.5㎜의 비가 내렸다.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 태양광 발전시설 관련 산사태는 11건으로 집계됐다. 시·군이 조사를 완료하면 태양광발전시설 난개발로 인한 피해 사례는 더 늘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건물과 임야 등에 설치된 도내 태양광발전시설은 총 2825곳"이라며 "지난달 말부터 시작한 안전점검 대상 시설은 500㎾를 초과한 임야 태양광과 노후 태양광발전소 107곳이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별점검 중에 큰비가 내린 상황"이라며 "구체적인 태양광발전시설 점검 결과는 이번 주 중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