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시간당 최고 65.5㎜…광주·전남 침수 피해 속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17:07:54  |  수정 2020-08-07 18:14:16
범람 우려 광주천변 일대 상인 긴급 대피
광주 송정~순천 구간 열차 2대 운행 중단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7일 전남 나주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남평읍 주택가 안길이 물에 잠기는 등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사진= 독자 제공) 2020.08.07.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전남에 시간당 최고 60㎜ 이상의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하천가 일대 상가 상인들은 범람 우려로 대피 중이다.



철길에 물이 차고 토사가 유입, 광주 송정~순천 구간 열차 2대의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7일 광주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부터 2시 사이 나주에는 65.5㎜의 비가 내렸다.

화순(오후 2시47분 기준)과 광주 서구 풍암동(2시8분 기준)도 시간당 59㎜, 58.5㎜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날 오후 4시35분 기준 누적 강수량은 전남 화순 183.0㎜를 최고로 광주 남구 178.0㎜·나주 175㎜·곡성 옥과 142.5㎜·구례 성삼재 120.5㎜·광양 백운산 111.5㎜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많은 비가 내린 7일 오후 2시께 광주 서구 상무중학교 앞 도로가 파손돼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2020.08.07.  hgryu77@newsis.com

장대비로 광주·전남 일대 도로가 침수·파손되거나 주택·상가에 물이 차는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 3시30분 기준 광주에서는 도로 5곳이 침수·파손된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 서구 쌍촌동 상무중학교 앞 편도 3차선 도로 중 2개 차선이 파손돼 통제 중이다.

광주 동구 대인·동명·계림·장동 주택 5곳과 아파트 1곳, 하수도 1곳도 침수됐다.

전남에서는 나주 도로 4곳이 침수됐다. 담양 주택 2곳, 함평·구례 주택 1곳에도 물이 차 복구 작업이 이뤄졌다.

이날 오후 1시15분부터 35분 사이 영광 주택과 건물·상가 침수 신고가 6건 접수돼 소방당국이 긴급 배수 작업을 벌였다.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7일 전남 나주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금천면 월산리 일대 농경지가 침수돼 농작물 피해가 우려된다. (사진= 독자 제공) 2020.08.07. photo@newsis.com

이날 오후 2시31분에는 경전선 화순∼남평 구간 철길이 침수됐다. 이 구간에는 많은 양의 토사가 흘러들었다.

철도공사는 이날 오후 3시18분을 기준으로 해당 구간이 포함된 광주 송정~순천 구간 열차 2대의 운행을 중지했다.

광주시·전남도는 하천가 일대 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범람 우려가 있는 광주천을 끼고 있는 양동과 남광주시장 일대 상인 일부는 영업을 중단하고 대피했다. 

광주 양동 둔치 주차장, 광주천 하부 도로(광천1·2교, 광암교, 태평교), 운남교 하부도로, 산동교 하부도로, 석곡·평동천, 본량동, 임곡동, 송산유원지 상류에 사람과 차량이 오가는 것을 통제하고 있다. 무등산과 금당산 입산도 금지됐다.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영산강 지석천 나주 남평교 지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광주 서구 금호동과 양동, 남구 백운동, 광주역 근처 도로, 나주 일대 도로도 침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전남 일부 지역에서도 농경지 침수가 속출할 것으로 우려된다. 광주시·전남도는 호우 피해 여부를 파악하는 데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
 
이번 비는 오는 8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비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80∼150㎜, 많은 곳은 250㎜ 이상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많은 비로 광주천의 수위가 상승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하고 있다. 2020.08.07.  hgryu77@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