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샘 오취리 "학생들 비하 의도 없어…물의 일으켜 죄송" 사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7 19:22:3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방송인 샘 오취리가 지난 1월7일 오전 서울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서울 그랜드볼룸홀에서 열린 MBN '친한예능' 제작발표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2020.01.0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가나 출신의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 고등학교 졸업 사진을 비판하며 불거진 인종차별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샘 오취리는 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고 말했다.

또 논란이 됐던 영어 게시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샘 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됐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Teakpop' 자체가 한국 Kpop에 대해 안 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다"며 "알았으면 이 해시태그를 전혀 쓰지 않았을 것이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 일들로 인해 좀 경솔했던 것 같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다"고 밝혔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졸업사진으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흑인들의 장례식 영상을 따라한 모습에서 흑인 분장 사진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되는가.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이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후 온라인에서 과거 샘 오취리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동양인을 비하하는 제스처인 눈을 찢는 동작을 한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