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양팡, '뒷광고' 이어 '조작방송' 사과…유튜브 구독자 급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8 15:59: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튜버 양팡. (사진 = 양팡 유튜브 캡처) 2020.08.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호길 인턴 기자 = 인기 유튜버 양팡이 유료광고를 받고도 영상에 해당 사실을 표기하지 않았다는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한 데 이어 유튜브 콘텐츠 조작 의혹도 시인하고 고개를 숙였다.

양팡은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진심으로 죄송하다. 저를 사랑해주시고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양팡은 "광고 영상임에도 아프리카TV 라이브 도중에 광고에 대해 정확히 사전 고지를 하지 않았다"며 유료광고 누락을 재차 사과했다. 앞서 양팡은 지난 5일과 6일에도 뒷광고에 대해 사과했다.

이어 한 스포츠 브랜드 관련 영상이 조작된 콘텐츠임을 시인했다. 그는 "라이브 방송 중 해당 광고가 마치 즉흥적으로 이뤄진 협찬인 것처럼 연출해 큰 혼란을 드렸다"며 "광고 표기에 대한 짧은 지식과 안일한 생각으로 혼란과 실망을 드려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양팡은 지난 3월 스포츠 브랜드 매장에 방문했다가 자신을 알아본 직원이 홍보 차원에서 협찬을 진행한다고 해 약 400만원 어치의 제품을 공짜로 받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이 우연히 벌어진 일이라고 홍보했지만, 사실은 업체와의 사전 기획 하에 이뤄진 연출이었던 셈이다.

그는 "많은 분들이 저를 너무나 아끼고 사랑해주셨던 만큼 저에 대한 배신감이 크신 것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저는 조금의 변명도 할 수 없으며 약속을 어기고 상처를 드린 저의 잘못이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광고비 수익과 2건의 광고 비용 및 영상 수익 등을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팡의 유튜브 구독자는 250만명 이상이었지만, 뒷광고와 영상 조작 등으로 대중의 질타를 받으면서 구독자는 230만명대로 급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vad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