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이르면 오늘 노영민 등 참모 거취 결단할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0 06:00:00
文대통령, 오전 티타임에서 결정 내릴 가능성
인사 검증 완료된 참모부터 순차적 교체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비서실장이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08.0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자 물색 등 현실적인 상황 등을 감안하면 6명 일괄 사표 수리보다 인사 검증 절차가 끝난 자리부터 순차적으로 교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노 실장과 수석비서관급에서 김조원 민정·김외숙 인사·김거성 시민사회·강기정 정무·윤도한 국민소통수석 5명은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하고 언론에 공개적으로 알렸다.

문 대통령은 주말 동안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한 고심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순전히 대통령의 결단만을 앞둔 상황에서 ▲일괄 수리 ▲일부 반려 및 선별 수리 ▲일괄 반려 카드 중 어떤 선택을 내릴지 시선이 쏠린다.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가 예정된 만큼 적어도 오전쯤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서 최종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참모진들로부터 촉발된 부동산 이슈 민심 이반 사태를 마냥 두고만 볼 수 없을 뿐더러 어수선한 내부 기강도 다잡아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신속한 입장 정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실적 상황을 감안한다면 일단 후임자 검증이 끝난 자리부터 순차적으로 교체하는 안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정무·소통수석 등 자리의 후임자를 놓고 청와대는 꾸준히 인사검증을 해왔다.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청와대 내부 조직개편도 앞당겨져 문재인 정부 3기 출범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는 당초 내년 1월쯤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3기를 출범시킬 계획이었다.

2005년 참여정부 당시 집단 사표를 받아든 노무현 대통령이 수보회의에서 담담한 심경을 풀어냈던 것처럼, 문 대통령 역시 이런 방식을 차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