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키움 손혁 감독 "선발 이승호 좋은 투구, 체인지업 위력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09 20:46:41
키움, 9일 LG전 2-1 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키움히어로즈 대 NC다이노스 7대 4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0.07.1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손혁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호투를 펼친 선발 투수 이승호를 칭찬했다.

키움은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2-1 신승을 거뒀다.

이승호의 역투로 초반 가져온 흐름을 끝까지 지켜냈다.

이승호는 7이닝 3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이형종에 솔로 홈런을 맞아 1점을 내줬지만, 삼진 7개를 빼앗으면서 LG 타선을 요리했다.

타선에서는 김혜성이 0-0으로 맞선 4회말 1사 2, 3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날리며 결승타를 신고했다.

손 감독은 경기 후 "이승호가 좋은 투구를 했다. 특히 오른손 타자에게 승부구로 사용한 체인지업이 위력적이었다. 포수 이지영도 이승호가 안정적으로 투구할 수 있도록 볼배합을 잘해줬다"며 박수를 보냈다.

이승호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1점 차 리드를 유지한 불펜 투수들도 잊지 않았다. 양현(⅓)-이영준(⅔)-조상우(1이닝)가 2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손 감독은 "불펜 투수들과 마무리 투수 조상우도 깔끔하게 마무리해줬다"며 "어제에 이어 오늘도 야수들이 수비에 집중한 모습이 좋았다"며 흡족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