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강기정·김조원 등 사의 수용…신임 정무수석에 최재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0 16:56:28  |  수정 2020-08-10 16:58:34
새 민정수석 김종호, 정무수석 최재성, 시민사회수석 김제남
김조원, 도곡·잠실 아파트 2채…김거성, 은평·구리 아파트
일괄 사표 6명 중 3명 수리…부동산 정책 신뢰 위한 책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김조원(오른쪽부터) 민정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나란히 앉아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12.16.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조원 민정수석 비서관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3명에 대한 사의를 선별적으로 수용했다. 지난 7일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의 사표는 처리 유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조원 수석 후임으로는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강기정 수석 후임으로는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김거성 수석 후임으로는 김제남 현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11일자로 김종호·최재성·김제남 3명의 수석을 공식 임명할 예정이다.

사표를 수용키로 한 3명의 수석 가운데 강 수석을 제외한 2명은 청와대 다주택 처분 대상자라는 점에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정부 부동산 정책 신뢰성을 이어가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김조원 수석은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도곡동에 아파트 1채씩을 보유하고 있다. 김거성 수석은 서울 은평구와 경기도 구리시에 각각 아파트를 보유 중이다.

앞서 김 수석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 주재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의 사표 수리 여부와는 무관하게 참석해야 할 회의에 불참한 점으로 볼 때 이미 스스로 사퇴의 마음을 굳힌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강 수석의 경우 내년 지방선거에서 출마를 위한 길 터주기 차원으로 풀이된다. 광주시장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노 실장과 김 수석의 사표를 처리 유예한 것은 향후 있을 개각 소요 등을 감안한 판단으로 풀이된다.

인사추천위원회 위원장인 비서실장과 간사인 인사수석까지 한꺼번에 사표를 수리할 경우 인사 검증 과정에 어려움이 예상돼 순차적인 교체를 모색할 수밖에 없었던 게 아니냐는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