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세종

대전·세종·충남, 천둥·번개 동반…최대 150㎜ '비' 내린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1 05:49:51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11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오전까지 정체전선 영향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으니,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겠다.

예상 강수량은 50~100㎜로 많은 곳은 150㎜ 이상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으며, 오후 9시를 전·후로 비가 그치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11일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중부지방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남하 정도에 따라 강수 구역이 변동될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길 당부했다

또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도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28~30도가 되겠으며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건강 관리에도 신경 써야 겠다.

11일 오전 5시 기준 충청남도(홍성, 예산, 아산, 천안)에는 호우경보가, 대전, 세종, 충청남도(호우경보 지역 제외)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지역별 강우량은 신평(당진) 79.0㎜, 성거(천안) 77.0㎜, 홍성 76.7㎜, 금산 76.5㎜, 아산 74.0㎜, 예산 71.0㎜, 세종 53.4㎜, 정안(공주) 40.5㎜, 문화(대전) 35.5㎜, 부여 34.4㎜, 청양 26.5㎜, 서산 26.3㎜, 당진 23.0㎜, 천안 22.6㎜, 태안 22.5㎜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