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해 이재민 7809명 살길 막막…시설 피해 2만4천여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14:01:41
사망 33명·실종 9명·부상 8명·구조 2069명
이재민에 구호품 20만점·성금 53억 걷혀
시설 피해 1만4788건(61.1%)만 응급복구
여의도 면적 95.7배 농경지 2만7744ha 피해
당정청 "재난지원금 2배로"…금주중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김얼 기자 = 35사단 완주대대 장병들은 3일 전북 완주군 운주면의 한 침수 가옥을 방문해 수해복구를 위해 대민지원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2020.08.03.pmkeul@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집중호우와 산사태로 인한 인·물적 피해 규모가 막대하다. 이재민이 7800여명에 달하고 시설 피해는 2만4000건을 넘어섰다.

밤낮 없이 응급복구에 나서고 있지만 61.1%만 복구돼 더디기만 하다.

당·정·청은 재난으로 살 길이 막막해진 피해자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액수를 2배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번주 중 7개 시·군 외에 피해가 큰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도 한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2일 오전 10시30분 기준 잠정 집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33명, 실종 9명, 부상 8명이다.

수난사고로 분류돼 중대본 집계에서 제외된 강원 춘천시 의암댐 선박 침몰사고 인원(사망 4명·실종 2명)까지 더하면 사망 37명, 실종 11명이 된다.

이재민은 계속 늘어 11개 시·도 4498세대 7809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1600세대 3015명은 여태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12.  bluesoda@newsis.com
정부는 이재민에게 응급구호세트·생필품 20만여 점을 지원했다. 지난 7일 기준 심리상담가 113명을 투입해 재난 트라우마 상담 212건과 생활안내 750건도 실시했다. 

이재민을 돕기 위한 성금으로는 지난 11일 기준 53억여원이 걷혔다.

일시 대피자는 현재 11개 시도 2898세대 5529명이다. 11일간 누적치로는 4835세대 1만250명이다.

이날 오전 4시 기준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된 인원은 총 2069명이다. 소방관 2만8382명과 장비 9526대를 동원해 2156건의 급배수를 지원하고 5959건의 안전조치도 취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비가 소강상태를 보인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한강공원에 강물에 떠내려온 부유물들을 관계자들이 치우고 있다. 2020.08.12. misocamera@newsis.com
시설 피해 건수는 2만4203건(공공시설 9932건, 사유시설 1만4271건) 접수됐다. 이중 1만4788건(61.1%) 가량만 복구됐을 뿐이다. 복구율은 공공시설이 75.5%(7501건), 사유시설은 이보다 낮은 51.1%(7287건)다.

물에 잠기거나 파손된 민간주택은 5926채로 늘었다. 비 피해를 입은 비닐하우스(5824동)와 축사·창고(2521개) 역시 8345개로 불어났다.

침수됐거나 유실·매몰된 농경지는 2만7744ha(헥타르=1만㎡)다. 여의도 면적(290ha)의 95.7배, 축구장(0.73ha) 면적의 3만8005배에 이른다.

도로·교량 5223개소, 하천 1023개소, 저수지·배수로 449개소가 파손·유실되는 피해를 봤다. 산사태도 전국적으로 1134건 발생했다.

여전히 도로 59개소, 지하·하부도로 4개소, 둔치주차장 200개소가 통제되고 있다. 철도는 5개 노선(충북선, 태백선, 영동선, 경전선, 장항선)이 운행 중지됐고, 중앙선은 시속 60㎞로 서행하며 단선운행 중이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배훈식 기자 = 접경지역 호우피해 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경기 파주시 마지초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찾아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2020.08.06. dahora83@newsis.com
22개 국립공원의 612개 탐방로도 산사태 발생을 우려해 이날까지 출입을 막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국회에서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어 재난지원금을 사망의 경우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침수는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2배 올리기로 했다. 다른 보상 기준들도 현실화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이 필요성을 제기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은 현 재정으로도 감당 가능하다고 보고 결정을 유보했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이미 선포된 7개 시·군 외 지역의 피해 조사가 완료되기 전이라도 선포 기준이 넘을 것이 확실시되면 우선 선포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이번주 중 선포하는 것으로 협의한 상태다.

행안부 관계자는 "인명 피해 우려지역 등에 대한 사전 예찰과 대피를 강화하고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응급복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