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유동성 장세에 이어지는 코스피…"급락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06:0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코스피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32.29포인트(1.35%) 오른 2418.67,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3포인트(0.29%) 내린 860.23에 마감한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과 동일한 1185.6원에 마감했다. 2020.08.11.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코스피가 26개월 만에 2400선에 재진입했다. '동학개미'(개인투자자) 대규모 유입과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으로 어느 때보다 증시에 유동성이 풍부해졌기 때문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현재 코스피가 상당한 유동성 장세로 증시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진단하면서도 급락할 가능성은 적다고 전망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386.38)보다 32.29포인트(1.35%) 오른 2418.67에 마감했다.

7거래일 연속 상승한 코스피는 종가 기준 지난 2018년 6월15일(2404.04) 이후 2년2개월여 만에 2400선 재진입에 성공했다. 지수는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11거래일 동안 단 하루(7월31일)를 제외하고 모두 오르며 2200선에서 2400선까지 단숨에 상승한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증시가 활황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각국의 경기부양책에 따른 위험 선호 심리가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으로 시중에 유동성 넘쳐나면서 글로벌 증시 전반이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는 중이다.

이에 대해 증시 전문가들은 풍부한 유동성 장세를 기초로 코스피의 상승이 이어지고 있다며 추가적인 상승 동력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해당 흐름을 이어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는 유동성을 바탕으로 단기 급등 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오는 10월 전후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뉴스가 나온다면 코스피가 추가적인 상승 모멘텀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추가 모멘텀 전까지는 현재 지수 수준을 횡보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 센터장은 "다만, 과열 구간이라고 해서 조정이 있을 수 있겠지만 하락의 조정이 횡보 구간의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코스피의 박스권 장세를 예상했다.

또 최근 코스피 오름세 행진이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포트폴리오가 성장주 위주로 바뀌면서 실적보다는 멀티플의 중요성이 부각됐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다.

코스피의 시총 상위주가 이전에는 전통 제조업 및 소재업체가 포진했다면, 지금은 네이버, 카카오, LG화학, 현대차 등이 자리하면서 4차산업혁명 사업 위주의 기업들의 시총이 점차 커지면서 멀티플(수익성 대비 기업가치)이 중요해진 이유에서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현재 증시에서 힘을 받고 있는 기업들은 플랫폼이나 바이오 등 성장성이 부각되는 기업들"이라면서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구성이 전통 제조업에서 벗어나 성장주 위주의 기업들로 바뀌면서 실적이 아닌 멀티플이 중요해졌기 때문에 코스피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