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고용상황 나아지는 게 '팩트'지만…코로나 이전 회복까진 멀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08:47:43
7월 취업자 수 전년比 줄었지만 지난 5월 이후 증가세
"고용시장 상황 여전히 엄중…긴장의 끈을 놓지 않아"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20.08.07.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국내 고용상황과 관련해 "5월부터 매달 꾸준히 나아지고 있다는 점은 '팩트'"라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7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에 비해 27만7000명 감소했다.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3월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11년 만에 최장 기간이다.

홍 부총리는 "취업자 수가 작년 7월에 비해 27만7000명 줄었다"며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로 취업자가 급감한 이후 고용시장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다행스러운 것은 전년 동월비 취업자 감소폭이 4월을 저점(-47만6000명)으로, 5월 -39만2000명, 6월 -35만2000명, 7월 -27만7000명으로 세 달 연속 축소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고용지표는 1년 전의 같은 달과 비교하는 방식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며 "지금처럼 고용시장에 발생한 큰 충격의 추이를 모니터링할 때에는 계절요인을 제거한 숫자를 지난달과 직접 비교하는 방식이 효과적이고 이해하기도 쉽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의 설명대로 계절조정 전월대비 취업자 수는 5월 15만3000명, 6월 7만9000명, 지난달 7만2000명으로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홍 부청리는 "정부는 현재의 고용시장 상황을 여전히 엄중하게 인식하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3개월간의 개선세에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그는 "숙박·음식업 취업자가 지난해보다 22만5000명 감소하는 등 대면업무 비중이 높은 업종 상당수가 여전히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도 고용지표에 여실히 드러났다"며 "청년 고용지표의 개선이 더디다는 점은 특히 마음 아픈 부분"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장미피해 관련 강원도 춘천 의암댐을 방문, 집중호우로 인한 보트 침몰 사고 현장에서 관계자로부터 상황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8.07 photo@newsis.com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최근 전국적인 집중호우로 인한 비 피해가 8월 고용상황에 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정부 차원의 대응을 약속했다. 

그는 "우리 고용 시장의 빠른 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적극적 재정 투입과 범정부·공공기관 긴밀한 협업 등을 통해 집중호우 피해를 신속히 복구하고 구호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