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인터뷰]박규영 "데뷔 전부터 김수현 짝사랑…롤모델은 한예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3 10:00:00
'사이코지만 괜찮아' 간호사 '남주리' 역 호평
술주정 연기 화제…"실제론 술 잘 못해"
대학생 표지모델하다 JYP엔터서 러브콜 배우 데뷔
"장르적 성격 강한 여전사 같은 역할도 하고 싶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박규영 (사진 = 사람엔터테인먼트) 2020.08.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김수현을 오랫동안 짝사랑했던 배우 박규영이 실제 김수현에 대한 팬심을 털어놨다.

박규영은 최근 종영한 tvN 주말극 '사이코지만 괜찮아' 종영 기념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데뷔 전부터 '프로듀사'를 재밌게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극중 박규영은 정신병원 7년차 간호사 '남주리'로 분했다. 김수현(문강태 역)을 오랜 기간 짝사랑하는 순애보를 선보였다. 서예지(고문영 역)와 대립각을 세웠지만 후에 '찐친' 케미를 선보이기도 했다.

박규영은 김수현의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주목받은 '사이코지만 괜찮아' 출연에 대해 "부담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정말 큰 선배이신데, 너무 감사하게도 먼저 편하게 다가와줬다"고 말했다.

그는 "3~4개월 동안 주리로 살았는데 많이 성장하고 치유하고 사랑받는 과정을 함께 느꼈다"며 "주리 뿐 아니라 다른 캐릭터들도 아픔에서 서서히 치유되는 과정을 보여줬다. 선배들, 감독께도 많이 배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주리와 성격이 비슷하다는 전언이다. "내가 여린 편이고 상처를 잘 받았던 것 같다. 그래서 상대방에게도 그런 걸 느끼게 하고 싶지 않다"며 "남에게 미움받을 용기가 없다"고 분석했다.

사랑스러운 술주정 연기로 큰 화제가 됐다. 박규영은 "실제론 술을 잘 못 한다. 한 잔만 해도 얼굴이 빨개지는 스타일"이라며 "그냥 나오는 대로 연기해봤는데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박규영 (사진 = 사람엔터테인먼트) 2020.08.12. photo@newsis.com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으로는 서예지와의 난투극을 꼽았다. 그는 "보기엔 과격하지만 실제로는 연습도 많이 하고 머리채도 안 아프게끔 잡고 했다"며 "'컷' 소리가 나자마자 '하하' 하고 웃었던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웃었다. 박규영은 "주변에서 드라마를 안 보는 사람이 없다"며 "너무 기분이 좋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일본 등 아시아권 내 인기도 대단하다. 그는 "SNS 댓글을 보면 한국어보다 외국어가 더 많아졌다"며 "이번에 팔로워 수도 많이 늘었다. 넷플릭스의 힘을 느꼈다"고 말했다.

연세대 재학 당시 대학생 잡지에서 표지모델을 했는데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연락을 받고 데뷔했다. 박규영은 "사실 배우는 상상조차 해보지 못한 직업군이었다"며 "운 좋게 캐스팅이 됐는데 지금은 연기가 너무 재미있다"고 강조했다.

'롤모델'로는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한예리를 꼽았다. 그는 "좋은 에너지를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한예리와 아주 친하진 않지만 친분은 있다. 그런데 롤모델로 말할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웃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박규영 (사진 = 사람엔터테인먼트) 2020.08.12. photo@newsis.com
자신의 연기에 대한 점수는 몇 점일까.  "차마 매길 수가 없다"면서 "100점 만점에 50점 정도"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아직 차기작은 검토 중이지만 다음에는 '사랑 받는' 역할을 하고 싶다. 또 '여전사' 같은 액션물을 해보고 싶다는 포부다.

박규영은 "주리가 최종적으로 이상인과 이어지긴 했지만 짝사랑을 계속 하고 있었다. 다음엔 사랑을 듬뿍 받아보고 싶다"며 "센 역할, 장르적 성격이 강한 드라마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샤를리즈 테론 주연 영화 '아토믹 블론드'에서 나오는 여전사와 같은 역할도 해보고 싶다. "필라테스, 발레, 웨이트 등 다양한 운동을 좋아하고 즐긴다"며 "물론 운동과 액션은 다른 얘기지만 꼭 한 번 해보고 싶다"고 했다.

박규영은 "스케치북처럼 하얀 종이에 그림을 그리고 다 하면 뜯어서 넘겨 새로운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며 바랐다.

"화려하지 않지만 편안해 보이는게 제 매력이에요. 그래서 역할을 맡을때마다 달라져요. 앞으로도 계속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