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의협 14일 총파업…정부, 오늘부터 비상대책반 운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15:11:54
금요일까지 운영…진료 가능 의료기관 안내
정부, 서면없이 공식 브리핑으로 답변 전달
정부 "이번주 중 협의체 첫 회의 시작하자"
의협 "책임 돌리려는 속임수…14일 총파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1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공) 2020.08.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가 12일부터 비상대책반 운영을 시작하고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 휴진에 대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날 "오늘(12일)부터 금요일(14일)까지 각 시도별로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지난 7일 전공의 집단 휴진때도 운영된 바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비상 진료 대책 상황실은 (집단 휴진)당일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진료 가능한 의료기관을 관리해 국민들에게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각 지자체에 휴진 계획 신고와 일정 비율 이상 휴진 예상 시 진료 개시 명령 등의 지침을 내린 바 있다.

정부는 의사를 배출하는 의과대학 정원을 2022년부터 연간 400명, 10년간 약 4000여명 늘릴 계획이다. 수도권에 의사가 쏠려 있는 지역 의료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이유에서다.

의협에서는 의대 정원을 늘리는 방식으로는 지역 의료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의대 정원 확충 철폐와 공공의대 설립 철폐 등을 포함한 5가지 요구안을 정부에 제시했다. 의협은 12일 정오까지 수용 답변이 없으면 14일 하루 집단 휴진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지역의 의료 격차를 해소하고 초고령사회를 대비하기 위해 의료 인력 확충은 더 이상 늦추기 어렵다"며 의대 정원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대신 김 1총괄조정관은 "이번주 중 협의체 첫 회의를 열고 대화를 시작하기를 희망한다"며 집단 휴진 대신 대화를 촉구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답변을 서면으로도 할 수 있고 기자회견으로 할 수도 있는데, 우리도 (의협으로부터) 서면으로 전달 받지는 않았다"며 "공식 브리핑을 통해 (차관이)말씀하신 거라서 공식적인 답변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의협은 곧바로 입장문을 내고 "정부가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지만 의협이 거부하는 장면을 연출해 대화를 거부한 의료계에 책임을 돌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라며 "결론적으로 보건복지부가 의료계의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였으므로 대한의사협회는 14일 전국 의사 총파업을 예정대로 단행할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브리핑에서도 의협에 대화를 요청을 했고 실무진에서도 대화 요청을 계속 하고는 있는데 쉽지는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