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의협 파업 예고에 유감…생명 볼모 휴진 철회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3 15:14:04
"의대 정원 확대, 의료 불균형 해결 위해 추진돼야"
보수단체 광복절 집회 예고 "코로나 위험…자제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허윤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대한의사협회에 파업 결정을 철회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소규모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고 호우 피해로 인한 국민의 근심이 큰 상황에서 의협의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대변인은 "정부는 의사협회가 제안한 협의체 구성에 대해 이미 수용 의사를 밝혔고, 논의를 위한 대화를 지속적으로 제안하고 있다"며 "그러나 의사협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만을 외치며 양보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지역별 의료의 격차는 해소되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공공의료를 강화하고 지역 의료 불균형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정부의 정책이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사협회는 집단 휴진 강행 계획을 철회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한 발전적 논의에 참여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허 대변인은 보수 단체들이 오는 15일 서울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데 대해 "밀접 접촉을 피할 수 없는 집회 특성상 다수의 사람이 코로나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집회 개최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