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환율·반도체값 떨어지자…7월 수출물가 석달만에 하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06:00:00
D램 수출물가 -6.4% 하락폭 커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7월 수출입물가가 석 달 만에 동반 하락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20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94.59(2015=100)로 전월대비 0.4% 하락했다. 지난 4월(-2.2%) 이후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전년동월대비로는 5.8% 내려가 14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국제유가가 상승했지만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가운데 반도체 가격이 큰 폭 하락하면서 수출물가를 끌어내렸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평균 1198.9원으로 전월대비 0.8% 떨어졌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하락폭이 확대되고 원·달러 환율 하락에 영향을 받아 수출물가가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설명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3%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D램(-6.4%), 플래시메모리(-5.2%) 등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월대비 2.0% 하락했다. 전월(-1.8%)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반도체 경기 회복 여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진정 속도, 재고 해소 정도 등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국제유가 흐름에 영향을 받는 경유(6.9%) 등이 오르면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5.7% 상승했다.

associate_pic

수입물가지수도 100.30으로 전월대비 0.9% 하락했다. 지난 4월(-5.7%) 이후 3개월만의 하락 전환이다. 국제유가 상승에도 글로벌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는 설명이다. 전년동월대비로는 9.0% 하락해 내림세를 지속했다. 수입물가가 하락하면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 하락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된다.

품목별로는 천연가스LNG(-21.9%) 등 광산품 수입물가가 전월대비 2.1% 내렸다. 다만 원유는 5.2% 올랐다. 메틸에틸케톤(-11.7%) 등 화학제품은 2.5%,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2.2% 하락했다. 돼지고기(-4.8%), 쇠고기(-3.2%) 등 농림수산품도 1.2% 내려갔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3% 하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